구글, 음악서비스 시장 전방위 공략

음악 콘텐츠용 유튜브앱 공개…레드와 연동으로 시너지 기대


[안희권기자] 구글 산하 유튜브가 음악만 골라 감상할 수 있는 유튜브 뮤직앱을 내놓고 음악서비스 시장을 적극 공략하고 있다.

더버지 등의 주요외신들은 세계 최대 동영상 공유 서비스업체 유튜브가 음악에 특화한 콘텐츠만 골라 제공하는 유튜브 뮤직앱을 선보였다고 1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유튜브 이용자는 이 앱을 애플 앱스토어나 구글플레이에서 다운로드, 설치해 입맛대로 뮤직 비디오와 음원을 찾아 감상할 수 있다.

유튜브는 10억명이 넘는 이용자를 보유하고 있는 인기 서비스지만 음악 외에 게임 등의 다양한 장르의 동영상 콘텐츠를 제공해 음악만을 듣고 싶어하는 이용자에게 사용하기 불편하다는 지적을 받아왔다.

유튜브 뮤직앱은 이런 불편을 해소하기 위해 스포티파이나 애플뮤직처럼 사용자 환경을 단순화시켜 음악을 손쉽게 찾고 이를 지인들과 공유할 수 있도록 했다.

또한 이 앱은 광고를 볼 경우 무료로 이용할 수 있으며 월 9.99달러 가입형 음악 서비스인 유튜브 레드 가입자는 광고없이 음악을 감상할 수 있다.

유튜브는 온라인 광고로 연간 수십억달러의 매출을 올리고 있으나 이익마진이 점차 하락하고 광고차단 소프트웨어 사용이 늘어나 가입형 유료 서비스 유튜브 레드로 돌파구를 찾고 있다.

유튜브는 뮤직앱과 가입형 서비스와 함께 이용할 때 광고없이 음악을 감상할 수 있는 장점을 내세워 유튜브 레드 가입을 촉진하고 있다.

시장 분석가들은 유튜브가 10억명이 넘는 이용자 중 1%만 가입형 유료 서비스로 유치할 경우 유튜브 레드 이용자수가 1천만명으로 매달 1억달러, 연간 12억달러 매출을 올릴 수 있을 것으로 예상했다.

안희권기자 argon@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