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상파 모바일 게임 광고 3년 새 '110배' 증가

전병헌 "게임계 부익부 빈익빈 보여주는 수치"


[문영수기자] 모바일 게임의 지상파 TV 광고가 3년 새 110배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미래창조과학방송통신위원회 소속 전병헌 의원이 15일 한국방송광고진흥공사(이하 코바코)로부터 제출받은 '최근 3년간 온라인 및 모바일 게임 광고 현황' 자료에 따르면 2012년 4억 원 수준이었던 모바일 게임의 지상파 등 코바코 대행 광고는 2015년 8월까지 442억 원에 달하는 등 3년 새 110배 이상 증가했다.

지난 3년간 KBS 2TV와 MBC에서 가장 많은 시간을 광고한 모바일 게임은 슈퍼셀의 '클래시오브클랜'이었다. 클래시오브클랜은 지난 2014년 광고를 시작해 올해 8월까지 모두 648분 광고가 이뤄졌다.

두 번째는 넷마블게임즈의 '레이븐'으로, 올해 광고를 시작한 이후 8월까지 421분 광고가 이뤄진 것으로 나타났다. 이외에도 '캔디크러쉬소다(263분)', '레인저스(182분)' 등의 모바일 게임들이 뒤를 이었다.

온라인 게임은 2012년 22억 원을 기점으로 매년 줄어들어 2015년에는 단 한 건의 지상파 광고가 없었던 것으로 나타났다. 온라인 게임의 마지막 지상파 광고는 2014년 '피파온라인3(65분)'이었다.

더불어 2013년부터 2015년 8월까지 KBS 2TV와 MBC를 통해 송출된 게임방송 광고 시간은 총 2천772분에 달했다.

전병헌 의원은 "이번 자료는 코바코를 통해 영업돼 방송된 수치만 계산된 만큼 SBS, 종편, 케이블 등까지 모두 포함하면 보다 많은 시간의 게임광고가 방송을 통해 송출되고 있다는 것을 알 수 있다"며 "기업이 효과적인 마케팅 수단을 활용하는 것은 나쁜 것이 아니나, 너무 과도한 방송광고는 자칫 게임에 대한 부정적 이미지를 도리어 확산시키는 것이 아닌가 하는 우려도 있다"고 말했다.

전 의원은 또한 "게임기업들이 보다 다양한 이용자들과 공감하고 공유할 수 있는 마케팅을 고민하기를 바란다"며 "게임계 부익부 빈익빈이 갈수록 심해지는 것을 볼 수 있어 다소 안타까움도 느낀다"고 덧붙였다.

문영수기자 mj@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