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서울대, 국내최대 암 유전체 분석 연구센터 개소


생명정보 분석기술 융합해 유전체 검사기술 사업화 예정

[강호성기자] KT와 서울대가 생명정보 연구 협력을 위한 국내 최대규모 연구센터를 설립한다.

KT는 15일 서울대에서 황창규 KT 회장과 성낙인 서울대 총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생명정보실용화센터(IBIS) 개소식을 가졌다고 발표했다.

서울대 생명공학공동연구원에 위치한 IBIS는 일주일에 약 100명의 전체 유전체(Whole Genome)를 분석할 수 있는 국내 최대규모의 생명정보 데이터분석 전문 연구센터다.

KT의 첨단 ICT 역량과 서울대의 생명정보 분석기술 및 전문 연구인력을 통해 유전체 분석 핵심 솔루션 개발과 유전체 관련 사업발굴을 목표로 설립됐다.

KT와 서울대는 지난 2014년 5월부터 바이오인포매틱스 산학협력을 통해 맞춤 치료의 핵심 요소인 암 발병 원인 유전자 검사 기술과 유전체 정보분석 소프트웨어를 개발해 왔다. 이번 IBIS 개소를 통해 향후 암 유전체 분석 알고리즘 개발 및 암 동반진단 기술개발에 이르기까지 첨단 연구를 수행할 예정이다.

황창규 회장은 "IBIS를 한국을 대표하는 세계적 수준의 연구소로 육성하여 학문적인 선도는 물론 ICT와 BT의 융합을 통해 국가 경쟁력, 국민 삶의 질 증진, 연구성과의 사업화를 통한 국가 창조경제에도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강호성기자 chaosing@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