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승희 "구글 유튜브 망 이용료 한푼도 안낸다"

국내 인터넷 포털 역차별…"동영상 서비스 경쟁력 하락 부추겨"


[성상훈기자] 네이버, 다음카카오 등 인터넷 포털사가 동영상 서비스를 위해 연간 수백억원의 트래픽 비용을 부담하고 있지만 구글 유튜브는 이를 한푼도 내지 않고 있어 국내 업체들이 역차별받고 있다는 주장이 나왔다.

국회 미래창조과학방송통신위원회 유승희 새정치민주연합 의원은 14일 과천정부청사에서 열린 미래부 국정감사를 통해 "국내 포털 등은 통신사에 연간 200억~300억원의 망 이용료를 내고 있다"며 "하지만 구글 유튜브는 이를 한푼도 내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유 의원은 "국내 포털사는 동영상 서비스를 위한 '캐시서버(이용자와 가까이 위치하는 서버)' 설치를 국내 통신사들에게 제안했지만 거절당했다"며 "통신사들이 볼때는 국내 포털사들의 동영상 서비스가 국제구간 트래픽 경감을 기대하기 어렵고 기존 수익마저 줄어들 것으로 예상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유 의원은 "그러나 국내 통신사들은 구글 유튜브에게는 캐시서버를 자신들의 데이터센터(IDC)안에 설치해줬을 뿐더러 망 이용료 마저 받지 않고 있다"며 "KT는 아예 자체 비용으로 이를 설치해줬을 정도"라고 지적했다.

국내 포털사는 동영상 서비스를 위해 수백억원의 망 이용료를 부담하고 있지만 해외 기업은 구글은 이를 전혀 내고 있지않아 역차별 논란이 일고 있다는 설명이다.

마지막으로 유 의원은 "국내 동영상 서비스 시장은 구글 유튜브가 시장 점유율 80%를 차지할 정도로 고공 행진중"이라며 "국내 포털사들은 점점 늘어나는 망 이용료 때문데 고품질 서비스를 제공하기도 힘든 상황인 만큼 이 문제를 공개적으로 논의해야 할 필요가 있다"고 거듭 강조했다.

이와 관련해 최양희 미래창조과학부 장관은 "기술적인 문제는 추후 논의해보겠다"고 답했다.

성상훈기자 hnsh@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