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튜브, 광고주에 광고 조회수 제공 검토

일부 광고주 불만 제기로 정보 제공 가닥


[안희권기자] 구글 산하 유튜브가 광고주에게 동영상 광고를 시청한 사람의 숫자를 제공할 전망이다.

벤처비트 등의 주요외신은 유튜브가 사이트에 게재된 광고의 조회수를 광고주에게 제공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유튜브는 광고 조회수와 이를 분석해 효과를 한눈에 파악할 수 있는 데이터를 공급하는 것을 고려하고 있다.

유튜브는 컴스코어와 같은 시장조사업체가 데이터를 수집해 광고 효과를 수치화할 수 있도록 일부 업체의 데이터의 추적을 허용할 예정이다.

이는 유니레버나 겔로그 등의 일부 광고주들이 동영상 광고 효과에 대한 의문을 제기하자 유튜브가 동영상 광고의 실효성을 교차 검증하기 위해 외부 업체와 정보 공유를 추진하려는 것으로 풀이된다.

유튜브 이용자들은 대부분 광고가 나오면 화면을 바꾸거나 광고를 생략하는 경우가 많은 것도 광고주의 불만을 사고 있다.

한편 유튜브의 연간 광고 매출은 40억달러로 예상되며 2017년에는 230억달러에 이를 전망이다.

안희권기자 argon@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