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 실종 여대생, 평택서 시신으로 발견…"무서운 세상"


용의자, 평택 진위배수지에 유기 후 자살한 것으로 추정

[김영리기자] 경기 수원에서 납치된 20대 여성이 결국 시신으로 발견돼 안타까움을 더하고 있다.

15일 오전 9시45분께 평택 진위천 일대를 수색 중이던 경찰은 진위 배수지에 유기된 A(22)씨의 시신을 발견해 수습했다.

납치·살해 용의자 윤모(46)씨가 강원도 원주에서 목을 매 숨진 채 발견된 지 16시간여 만이다. 시신이 발견된 곳은 용의자 윤씨가 건설회사를 다니며 공사를 했던 곳으로 전해졌다.

윤씨는 지난 14일 오전 0시께 수원시 팔달구 수원역 인근 거리에서 술에 취해 잠이 든 A씨와 남자친구 B(22)씨에게 접근, B씨를 다른 곳으로 유인한 뒤 A씨를 납치했다.

당시 윤씨는 B씨에게 "여자가 토했으니 물티슈를 사오라"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B씨는 A씨가 사라지고 난 뒤 1시간여 지난 오전 1시 18분 경찰에 신고했다.

경찰은 윤씨가 술에 취한 A씨를 부축한 채 현장에서 500m가량 떨어진 건설회사 건물로 끌고 가 3층 남자 화장실에서 A씨를 살해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사건 현장인 3층 화장실 내부는 바닥 타일과 좌변기가 깨져있던 것으로 전해졌다. A씨의 왼쪽 신발 한 짝도 화장실서 발견됐다.

윤씨는 오전 1시께 자신의 차량 트렁크에 A씨 시신을 싣고 평택에 유기한 다음 강원도 원주를 거쳐 충북 충주댐을 경유한 뒤 다시 원주 귀래면의 한 저수지로 가 목을 매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으로 경찰은 보고 있다.

한편 강원 원주경찰서는 전날 숨진 채 발견된 윤씨의 차량 트렁크에서 A씨의 것으로 보이는 머리카락과 혈흔 추정 얼룩을 채취,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보내 감정을 의뢰한 상태다.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술이 웬수다...부모님 가슴이 얼마나 아플까", "안전하지 않은 사회에 딸을 가진 부모로서 가슴이 답답하다", "남자친구는 어쩌나...평생 죄책감에 시달리고 정신적 충격이 클텐데",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정말 살기 무서운 세상이다...자기 몸은 자기가 지켜야 한다"라는 반응을 보였다.

김영리기자 miracle@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