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유리, 송민호 랩 일침 후 팬들에게 테러 당해


네티즌 "수준 낮은 팬 때문에 가수가 욕먹어"

[김영리기자] 성우 겸 방송인 서유리가 위너의 송민호 팬들로부터 공격을 받고 있어 화제다.

지난 11일 서유리는 자신의 SNS에 "요즘 보면 어머니의 배에서 태어난 게 아니라 자신이 알에서 태어났다고 생각하는 사람들이 있는 듯…"이라는 글을 남겼다.

이는 지난 10일 방송된 Mnet '쇼미더머니4' 방송에서 송민호가 '산부인과처럼 다 벌려' 등의 원색적 가사로 논란에 휩싸인 것을 겨냥한 듯 했다.

이에 지난 12일 송민호 팬인 한 트위터 이용자는 "이젠 하다하다 듣보 3류 쓰레기 성괴들마저 송민호씨 가사 까는 것 보고 어처구니가 없던데요"라는 내용의 글을 서유리에게 보냈다.

또 "그리고 이제 듣보 3류 쓰레기 성괴 인생 바꿔보려고, 쳐다보지도 못하는 다른 유명인 이름에 숟가락 올리지 마세요, 역겨우니까"라며 "그리고 모르시는 분야가 있으시면 함부로 입 여는 거 아니세요. 무식하고 없어 보여요"라는 등 공격을 이어갔다.

서유리는 "듣보잡이라 죄송합니다"라며 "저에게 입에 담지 못할 폭언을 하셨습니다. 하루의 시간을 드리겠습니다. 차근차근 생각해 보시고 저에게 사과해주세요. 사과하신다면 없던 일로 하겠습니다"라고 응수했다.

뿐만 아니라 일부 위너와 송민호의 팬들은 이러한 서유리의 일침에 반박하며 "송민호를 공개적으로 저격했다"는 이유로 SNS를 통해 서유리를 공격했고 팬들의 비난이 이어지자 서유리는 또 다시 트위터에 글을 올렸다.

그는 "(송민호) 팬 분들 기분 나빠 하시는 것 이해는 간다. 애초에 누군가를 저격할 심산으로 쓴 글도 아니고 저는 힙합에 대한 지식도 조예도 없다"며 "그저 '쇼미더머니'라는 프로그램을 보던 중에 많이 놀랐다. 정말 일반적인 사고와 상식선에서 너무 나간 것 아닌가 생각했다"면서 다시 한 번 꼬집었다.

또 "저는 공인도 아니고 설사 공인이라 해도 일반적인 상식에서 벗어난 것을 무조건 용인할 필요는 없다 생각한다"며 "제가 글을 쓴 것에 대한 결과이니 기분이 나쁘지는 않다. 다만 제가 특정인을 저격했다는 시선보다는, 사회에 전체적으로 만연해 있는 어떠한 분위기에 대한 반감으로 바라봐주셨으면 한다"고 덧붙였다.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팬의 수준 낮은 행동 때문에 그 가수가 욕을 먹곤 하지", "서유리가 맞는 말했구만 열폭했네", "빠순이들 니네가 그러면 그 가수들이 더 욕먹는 것임. 그냥 조용히 입 다무셈", "송민호 가사가 잘못됐구만", "방송 심의 왜 있는건가?"라는 반응을 보였다.

조이뉴스24 김영리기자 miracle@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