걸스데이 태도 논란…최군 "현장에선 재밌었다"


네티즌 "떴다고 초심 잃은 행동 하지 말길"

[김영리기자] 걸스데이가 인터넷방송 태도 논란에 휩싸인 가운데 아프리카 TV BJ 최군이 해명을 하고 나서 화제다. 최군은 지난 8일 아프리카TV를 통해 "현장에서는 문제없이 정말 재밌었다"고 글을 올렸다.

그는 "어제 저는 좀 더 인터넷 방송스럽고 사적인 방송을 하고 싶었다. 리얼리즘으로 가고 싶었고 웃기고자 하는 욕심에 상황도 만들었다. 티격태격하는 것도 있었다"며 "채팅창을 현장에서 보고는 있었는데 실시간으로 잡아내진 못했다. 제가 대처했어야 했는데 미숙했던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분위기가 정말 좋았다. 의도와 다르게 흐른 부분이 있었고 생방송이다 보니 필터링이 되지 못한 부분도 있었다. 걸스데이가 정말 재밌게 해줬다. 내가 무시당했다거나 그런 건 없었다"고 덧붙였다.

앞서 걸스데이는 인터넷방송 아프리카TV '최군 KoonTV'에 출연했다. 이들은 BJ최군의 질문에 성의 없이 답하거나 아예 눈길조차 주지 않는 등 불량한 태도를 보이며 시청자들의 눈살을 찌푸리게 했다.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최군이 착하네. 방송 직접 봤는데 떴다고 자만하는 모습 장난 아니던데", "최군이 멘탈갑인듯. 기본적으로 사람에 대한 예의가 없는 듯", "뜨고 나면 인성이 바뀌는 게 아니라 인성이 나오는 것임", "제발 떴다고 초심 잃은 행동 하지 말기를"이라는 반응을 보였다.

조이뉴스24 김영리기자 miracle@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