朴대통령 부산대 IoT 연구센터 방문해 격려


"보완 여지 많지만 열정으로 노력하면 IoT 선도, 믿음 생겼다"

[채송무기자] 박근혜 대통령이 16일 부산대 사물인터넷 (IoT) 연구센터를 방문해 센터 현황 보고 청취 후 학생들과 간담회를 열었다.

박 대통령은 이날 학생들과의 대화에서 과거 국내 전자산업이 세계적 수준은 아니었지만 여기에 미래가 있다는 생각으로 전자공학을 전공했다는 일화를 소개했다.

박 대통령은 "당시 어려운 여건에서도 청년들의 열의로 우리나라가 전자산업과 ICT강국으로 도약할 수 있었듯이 IoT 산업도 보완 여지가 많지만 학생들이 열정을 바탕으로 노력한다면 우리나라가 IoT 산업에서도 세계시장을 선도할 수 있다는 믿음이 생겼다"고 격려했다.

박 대통령은 보안의 중요성도 강조했다. 박 대통령은 "빠른 속도를 낼 수 있는 자동차에 제동장치가 핵심이듯이 우리나라 IoT 산업 발전을 위해서는 보안산업을 함께 육성해야 한다"고 말했다.

청년들의 해외 진출도 당부했다. 박 대통령은 중동 순방에 대한 이야기를 학생들과 나누면서 "많은 중동국가들이 포스트 오일 시대를 대비해 식품·의료·문화·ICT 등 다양한 분야에서 한국과의 협력을 희망하고 있다"며 "앞으로 정부의 지원시스템을 더욱 체계화해 청년 인력과 중소기업의 해외진출을 적극 뒷받침하겠다"고 약속했다.

박 대통령은 이날 미래창조과학부·산업통상자원부 장관과 중기청장,특허청장, 부산광역시장 등과 함께 김기섭 부산대총장의 안내로 연구물 시연에도 참관했다.

먼저 박 대통령은 개발 중인 지능형 상황 인지 칩에 대한 설명을 들었다. 박사과정인 학생이 사용자의 생활 패턴을 칩이 스스로 학습해서 사용자가 특정 상황에 처했을 때 선호하는 환경을 만들어주는 지능형 상황인지 칩을 소개했다.

학습을 위한 알고리즘이 들어가 다양한 상황을 학습을 통해 사용자가 선호하는 환경을 만들어주는 칩에 대해 박 대통령은 "가능성이 많다. 여러 가지로 가능하겠다"고 호평했다.

건강을 챙겨주는 스마트 제품도 소개됐다. 또 다른 박사과정에 재학 중인 학생이 "스마트 미러 앞에 서게 되면 얼굴을 인식해 건강정보가 보여지게 되고 현재 생길 수 있는 질병이나 이상 증상을 보여주게 된다"며 "가정 주치의 수준의 조언을 해주는 미러를 개발하는 것이 목표"라고 설명했다.

이에 박 대통령은 "건강과 관련해서는 관심이 많고 스스로 체크해 볼 수 있으니까 활용 범위가 상당히 넓을 것 같다"고 관심을 보였다.

채송무기자 dedanhi@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