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버, 승차공유 서비스 '우버엑스' 무료 전환


"우버 운전자 보호와 규제 완화 독려 차원"

[정은미기자]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으로 자가용과 승객을 연결하는 우버가 서울에서 운영되는 승차 공유 서비스인 '우버 엑스(uberX)'를 무료로 전환하기로 했다.

우버는 25일 "서울시의 신고포상제로부터 우버 운전자들을 보호하고 이에 따른 부정적인 영향을 줄이기 위해 우버 엑스를 무료로 전환키로 했다"고 발표했다.

우버의 북아시아지역 운영총괄 책임자인 알렌 펜 대표는 "라이드쉐어링(승차공유)은 전세계에 빠르게 도입되고 있지만, 여전히 새로운 개념으로 많은 국가에서 이를 위한 법률 구조가 아직 정착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는 적극적으로 합의를 이끌어 내기 위해 노력할 것"이며 "이 과정의 첫걸음으로 우버엑스의 무료전환을 결정했다"고 말했다.

그는 "서울시가 이러한 우버의 결정을 시민에게 우리의 기술을 제공하고자 하는 진심어린 바람의 의미로 받아들여 주기를 바라고 있다"고 강조했다.

앞서 서울시는 우버가 여객자동차운수사업법을 위반한다며 올해부터 우버엑스를 신고할 경우 최고 100만원의 포상금을 지급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정은미기자 indiun@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