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문종 "증세 검토, 숨겨진 세원 발굴이 우선"

"靑에 쓴 소리? 지금은 충신보다 양신이 필요할 때"


[채송무기자] 최근 여권인 새누리당 내에서도 '증세'를 검토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는 가운데 이주영 의원과 정책위의장 러닝메이트로 원내대표 선거에 나선 홍문종 의원이 입장을 밝혔다.

홍 의원은 30일 KBS '안녕하십니까, 홍지명입니다'에 출연해 "증세 없는 복지를 한다는 것이 어렵다는 것은 이해를 한다"며 "그러나 그동안 숨겨진 세원들을 찾아내는 것이 중요하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홍 의원은 "경제가 성장이 되면 우리가 증세 없이 복지를 할 수 있다"며 "복지를 무조건 늘려야 한다면 증세를 할 수밖에 없지만 지하경제를 양성화하고 경제가 활성화되면 실질적인 증세 없이도 충분히 복지를 해나갈 수 있다"고 증세 검토에 반대 의견을 밝혔다.

야당의 법인세 인상 요구에도 부정적이었다. 그는 "지금 OECD 국가 중에서 법인세를 올리는 나라는 없다"며 "대한민국 혼자만 결정할 수 있는 일이 아니다"고 말했다.

한편, 홍 의원은 최근 비박이 청와대에 쓴 소리도 해야 한다고 공언하고 있는 것에 대해 "지금은 충신이 아니라 양신이 필요할 때"라고 맞받았다.

홍 의원은 "지금 대통령 지지율이 많이 떨어지고 당도 여러 가지로 어려움에 직면해 있다"며 "그러나 우리가 만든 청와대와 새누리당은 운명공동체로 하나가 잘 되고 하나가 잘못되는 것은 존재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홍 의원은 "김무성 대표께서도 쓴소리를 하시겠다는 말씀을 하셨는데 지금은 쓴 소리보다는 되는 소리를 해야 한다"며 "충신은 자기만 훌륭한 신하지만 양신은 나라와 당이 같이 잘되고 국가가 같이 잘 된다. 지금이야말로 양신의 역할이 필요할 때"라고 반박했다.

그는 "국민에게 잠깐 동안 박수를 받자고 청와대와 여의도를 잇는 다리를 불사르는 우를 범해서는 안된다"면서 "되는 소리는 바깥에 나타나는 쓴 소리가 아니라 우리 내부에서의 국민의 목소리를 심각하게 서로 전달하고 그 문제를 해결할 방법을 찾아내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채송무기자 dedanhi@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