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능형 로봇 개발 눈길...정통부 청와대 업무보고

 


정보통신부의 28일 청와대 업무보고 내용중에서는 차세대 IT신성장 산업 아이템 중의 하나로 지능형 로봇 개발을 꼽은 점이 눈길을 끈다.

정통부는 IT산업 신성장 동력 발굴을 위해 포스트 PC 대비한 융·복합기기 및 SoC(System on Chip), 배터리, 디스플레이 등과 함께 지능형 로봇의 개발 및 산업화를 들었다.

정통부는 그 이유로 지능형 로봇이 통신, 컴퓨터, 정밀기기와 소프트웨어기술의 결정체이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나 업계에서는 신임 진대제 장관의 의지가 반영된 아이템으로 해석하는 시각이 지배적이다.

배순훈 전 장관이 국민PC사업을 주창하고, 이상철 전 장관이 디지털 콘텐츠 사업을 강조했다면 진대제 장관은 지능형로봇을 들고 나왔다는 것이다.

특히 삼성전자가 청소로봇과 장남간 로봇인 '아이꼬마'를 개발중인 등 지능형로봇 산업에 힘을 쏟고 있는 것과도 무관하지 않다는 것이다.

문제는 지능형 로봇은 과학기술부가 지난해 말 프론티어 사업으로 지정, 향후 10년간 1천억원을 투자해 개발하겠다는 목표를 세워두고 있어서 향후 중복투자 우려가 제기되고 있다는 점이다.

이에 대해 정통부 관계자는 "향후 산업 육성과정에서 부처간 중복되는 부문은 조율하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백재현기자 brian@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