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영덕원전 건설 1조5천억원 투입 추진

정홍원 국무총리 "정부 지원 아끼지 않을 것"


[안광석기자] 정부는 지원금 1조5천억원을 투입해 경북 영덕 원전 건설을 본격 추진하겠다고 21일 선언했다.

정홍원 국무총리는 이날 오후 영덕군청을 찾아 지역 주민들과 간담회를 열어 "영덕 원전의 7차 전력수급기본계획 반영을 추진할 것"이라며 원전건설 방침을 확인했다.

또한 15년을 끌어온 울진의 원전건설 협상도 이날 타결됐으며 한국수력원자력은 울진의 SOC 개발 등에 2천800억원을 지원하기로 했다.

영덕군은 지난 2012년 9월 원전 예정구역으로 지정됐으나 최근까지 원전건설 계획이 확정되지 않아 지역주민의 불만이 제기돼 왔다.

정 총리는 부지지정 당시부터 민원이 제기돼 왔던 노물리 추가 편입요구에 대해 "주민의견이 합당한 측면이 있는 만큼 산업부와 한수원이 조치하라"고 했다.

정 총리는 또 지역 의료서비스 제고를 위한 정부 지원에 대해 "한수원과 관계부처가 구체적인 방안을 마련할 것"이라며 "강구 신항만 개발사업을 속도감 있게 추진토록 하고 다른 숙원사업에 대해서도 소관부처가 적극 검토해 타당한 사항은 최대한 지원하라"고 말했다.

정 총리는 "영덕군이 원전 유치를 계기로 확실한 지역발전을 이뤄낼 수 있도록 가능한 정부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안광석기자 hovus@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