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데이터센터 트래픽 76%가 클라우드


데이터센터 전체 트래픽도 연평균 23%씩 약 3배 증가

[김국배기자] 2018년이 되면 전세계 데이터센터 트래픽에서 클라우드가 차지하는 비중이 76%까지 증가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같은 기간 데이터센터 전체 트래픽은 연평균 23%씩 늘어난다.

17일 시스코가 발표한 '시스코 글로벌 클라우드 인덱스 2013-2018' 보고서에 따르면 2013년 기준 전체 데이터센터 트래픽에서 클라우드 트래픽이 차지하는 비중은 54%다. 데이터센터 트래픽의 범위는 데이터센터와 사용자간, 데이터센터 간, 데이터센터 내에서 발생하는 트래픽 모두 포함한다.

시스코는 전세계 데이터센터 트래픽이 2013년 3.1제타바이트(ZB)에서 2018년 8.6 제타바이트로 약 3배 가량 증가할 것으로 전망했다. 8.6 제타바이트는 초고화질로 제작된 50만편의 영화와 300만 개의 TV 프로그램을 25만번 스트리밍하는 것과 맞먹는 용량이다.

시스코는 또한 2018년까지 전세계 가정 내 인터넷 사용자의 절반 이상(53%)이 소비자용 클라우드 스토리지를 사용할 것으로 예측했다. 사용자 한 명당 발생하는 월평균 클라우드 스토리지 트래픽은 2013년 186메가바이트에서 2018년 811메가바이트로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시스코 이번 보고서에서 프라이빗 클라우드 데이터센터에서 발생할 클라우드 업무량(workload) 비중이 2013년 전체 78%에서 2018년 69%로 감소할 것으로 내다봤다. 반면 퍼블릭 클라우드 데이터센터에서 발생한 클라우드 업무량은 같은 기간 전체 22%에서 2018년 31%로 증가할 것으로 봤다.

시스코 통신사업자 제품 및 솔루션 부문을 총괄하는 켈리 아후자(Kelly Ahuja) 수석 부사장은 "오늘날 클라우드 워크로드의 대부분이 프라이빗 클라우드 환경에서 처리된다는 점에 주목할 필요가 있다"며 "프라이빗과 퍼블릭 클라우드 환경 간 워크로드를 연결시키는 능력이 요구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시스코는 이번 보고서의 '클라우드 준비도(Cloud Readiness)' 평가에서 한국을 비롯해 네덜란드, 대만, 루마니아, 룩셈부르크, 스위스, 스웨덴, 싱가포르, 일본, 홍콩을 2014년 고정형 네트워크 성능부문 선두국가로 꼽았다.

김국배기자 vermeer@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