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음카카오 가세로 뜨거워진 '모바일지갑' 전쟁


송금되는 뱅크월렛카카오, LGU+는 간편결제·SKT는 블루투스 이용

[정미하기자] 두꺼운 지갑 대신 스마트폰 하나로 결제를 할 수 있는 '스마트월렛(Smart Wallet·전자지갑·모바일지갑)' 경쟁이 뜨거워질 전망이다.

그동안 국내에서는 이동통신사를 중심으로 휴대폰 안에 간편결제·멤버십 포인트를 관리할 수 있는 서비스가 나온 바 있다. 그러나 지난 11일 다음카카오가 모바일로 결제부터 송금에 현금카드 기능을 가진 '뱅크월렛카카오'를 내놓으면서 스마트월렛 서비스가 진화되는 양상이다.

SK텔레콤은 블루투스 기반의 결제 솔루션 개발을 알렸고, LG유플러스는 기존 간편결제 서비스 '페이나우'에 송금 기능을 도입할 것으로 알려졌다. KT는 본인인증에 중점을 두고 있다.

◆계좌번호없이 송금 가능 '뱅크월렛카카오', 오프라인 매장 부족은 한계

다음카카오가 금융결제원, 16개 시중은행과 손잡고 내놓은 전자지갑 '뱅크월렛카카오'는 상대방의 계좌번호를 모르더라도 카카오톡 친구에게 송금을 할 수 있다는 것이 가장 큰 특징이다.

'뱅크머니'라고 이름붙여진 이 기능은 나의 은행계좌와 연결된 충전형 가상계좌에 최대 50만원을 미리 입금해놓고 하루 최대 10만원까지 쓸 수 있는 것으로 선불카드와 유사한 개념이다.

뱅크머니는 모바일과 온라인에서 결제를 할 수 있는 '간편형 뱅크머니', 근거리무선통신(NFC)기반으로 오프라인 가맹점에서 결제를 할 수 있는 'NFC형 뱅크머니'로 나뉜다. 이외에 뱅크월렛카카오는 은행에서 발급하는 현금카드를 최대 25장까지 등록해서 사용할 수 있는 '모바일 현금카드' 기능을 포함하고 있다.

물론 뱅크월렛카카오를 사용하려면 스마트폰에 해당 앱을 설치한 뒤 앱을 시작할때 필요한 비밀번호, 뱅크머니로 송금이나 결제를 할 때 입력할 뱅크머니 PIN번호를 설정해야 한다. 또한 은행에서 인터넷 뱅킹에 가입할 때 발급받은 보안카드 번호를 입력한 뒤 사용할 수 있다.

즉 개인의 계좌번호와 계좌비밀번호 등 결제와 관련된 정보가 필요한 것은 마찬가지이지만 이와 같은 정보를 미리 모바일에 입력해 놓은 상태에서 송금·결제 등을 할 경우에는 공인인증서 없이 비밀번호만 입력하면 되기에 간편하다는 논리가 적용되는 셈이다.

단 오프라인 매장에서 결제할 때 쓸 수 있는 NFC형 뱅크머니와 모바일 현금카드 기능을 LG유플러스 가입자는 쓸 수 없다. 다음카카오 관계자는 "LG유플러스의 정책에 따라 해당 기능은 SK텔레콤·KT 가입자만 사용가능하다"고 말했다.

또한 NFC형 뱅크머니 가맹점이 적다는 것도 한계다. 현재 뱅크월렛카카오로 결제를 할 수 있는 오프라인 매장은 CU편의점에 불과하다. 모바일 현금카드 기능 역시 이마트·세븐일레븐·신세계백화점 매장에서만 쓸 수 있다.

◆분주한 이통사, 간편결제에 송금서비스 블루투스 결제 개발

다음카카오가 3천700만명의 가입자를 내세우며 뱅크월렛카카오를 들고나오자 가장 분주해진 곳은 이동통신사들이다.

이통사 가운데 LG유플러스는 19년동안 전자결제 사업을 이어왔다는 점을 강조한다. LG유플러스가 운영 중인 간편결제 서비스는 '페이나우'. 통신사에 관계없이 페이나우 앱을 출시한 뒤 결제정보를 등록해두면 모바일과 PC에서 30만원까지는 공인인증서 없이 결제할 수 있다.

LG유플러스는 페이나우에서 서비스 중인 실시간 계좌이체 결제방식에 송금 서비스를 추가할 예정이다.

SK텔레콤은 내년 상반기 중으로 '블루투스 저전력(BLE)' 기술을 기반으로한 모바일 결제 솔루션을 상용화할 예정이다.

SK텔레콤이 개발한 'BLE페이먼트 기술을 이용하면 결제정보가 미리 담겨있는 스마트폰을 동글이 붙어있는 포스(POS) 기기에 접속해 결제를 할 수 있다. 예를 들어 스마트폰에 BLE페이먼트 앱을 설치하고 해당 앱에 결제정보를 미리 담아둔 상태라면 결제를 할 때 비밀번호만 입력하면 된다는 얘기다.

SK텔레콤 관계자는 "블루투스라는 근거리 무선통신 기술을 이용해 BLE페이먼트가 적용된 매장 어디서든 결제를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KT는 모바일 결제·송금보다 보안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 KT의 '올레 앱안심인증'은 스마트폰의 단말정보와 KT 이용자 데이터베이스를 비교해서 본인 인증을 하도록 하는 서비스다. 즉 모바일 금융 서비스를 때 비밀번호 입력이 필요없도록 도와주는 서비스다.

KT는 이달 하반기 중으로 모바일 카드인 '신한 앱카드'에 올레 앱안심 인증 서비스를 적용한 뒤 KB국민카드 등으로 제휴사를 확대할 계획이다.

정미하기자 lotus@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