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글로벌 관련 회사채 편입 펀드 '비상'

 


SK관련 채권들이 포함된 펀드들의 수익률 하락이 예상되는 가운데 기관들의 환매 요청이 빗발치고 있다.

11일 한 투신 법인영업담당자는 "SK사건 영향으로 SK글로벌의 회사채 등이 편입된 펀드에 대한 문의가 계속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기관들이 펀드 수익률에 대한 영향을 우려하며 환매하려는 움직임이 있으나 무조건 환매에 응할수 없어 설득하는데 주력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통상 회사채의 금리가 상승하게 되면 해당 펀드는 그만큼 손실을 보게 된다. 반면 금리가 하락하면 이득을 얻는 것이 채권형펀드의 특징.

이미 신용평가기관 등이 SK글로벌에 대한 신용등급 하향 움직임을 보이고 있는 상황에서 SK글로벌의 신용등급 하향과 금리 상승, 이에 따른 이들 채권 보유 펀드 수익률 하락은 당연한 일.

최악의 경우 채권보전 등의 조치가 이뤄질 경우 투자자들은 적잖은 피해를 볼 수 밖에 없어 개인 투자자들도 소유 펀드의 SK글로벌 채권 포함 여부를 확인해 볼 필요가 있다.

백종민기자 cinqange@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