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융·복합 '급물살'…"전담 인증·시험기관 필요"


인증기준 부재로 시장진입 애로…한경연 포럼

[박영례기자]헬스기능의 웨어러블 기기 등 정보통신기술(ICT)를 활용한 이종 산업간 융복합 바람이 거세지면서 인증 및 시험평가 등을 전담할 별도 기관지정이 시급하다는 지적이 나왔다.

현재로서는 이같은 전담 기구 및 인증 기준이 없어 이같은 융복합 기기가 개발되고도 출시 등 상용화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는 얘기다.

한국경제연구원(원장 권태신)은 29일 '제1회 경쟁력강화포럼'을 열고 이같은 내용의 융·복합 상품 개발 및 활성화를 위한 제도 개선 방안 등을 논의했다.

경쟁력강화 포럼은 한경연이 기업·연구기관·학계와 함께 국가경쟁력 강화 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마련한 정례 회의체. 포럼에는 기업, 연구기관, 학계 전문가가 참여, 분기별로 다양한 국가경쟁력강화 방안을 논의하게 된다.

포럼 위원으로는 권태신 한경연 원장, 박우규 SK텔레콤 고문, 박혜린 바이오스마트 대표, 김종석 홍익대 경영대학장, 윤창현 금융연구원장 등이 참여한다.

◆융·복합 신제품 인증기준 부재, 시장진입에 걸림돌

이날 첫 회의에서는 융·복합 상품 개발을 활성화하기 위해서는 인증제도 개선과 시스템 구축 등의 필요성이 집중 논의됐다.

융·복합 신제품 인증시스템 구축(안)

이날 한국건설생활환경시험연구원 김영근 융합기술본부장은 "융·복합 제품이 출시된 뒤에야 정부가 새로운 인증기준을 마련하고, 시험·평가를 거친 후 인증을 완료하는 현 제도로는 시장선점이 어렵다"며 융합상품 인증제도 개선을 제안했다.

실제로 중소기업 A사는 최근 '디지털실'을 이용한 노인 긴급구조용 웨어러블 의류를 개발했다. 해마다 독거노인이 크게 늘면서 낙상과 같은 긴급 상황에 처했을 때 생체신호를 감지, 구조를 요청할 수 있도록 고안됐다.

제품에 심전도와 호흡을 측정하는 센서를 부착, 다양한 동작에서의 생체변화를 감지할 수도 있다. 그러나 현재 성능 평가방법도 없고, 제품성능 인증서가 없어 납품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김 본부장은 "미국, 독일 등은 융합산업 육성을 위해 제품 출시 초기에는 비영리기관 등을 통해 유연하게 규제하고 있다"며 "미국의 경우 안전시험·인증을 관장하는 비영리기관인 UL이 기술기준을 마련하고, 분야별 책임자가 기술적 사항을 검토해 제품 인증여부를 결정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제품개발 단계에 적용하는 인증표준을 개발해 출시된 즉시 인증이 가능한 사전평가제도가 필요하다"고 제안했다.

◆융·복합 인증 전담기관·시험평가기관 지정해야

이에 따라 이들 융·복합 제품에 대한 인증 등을 맡을 전담기관 설치가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현재 우리나라는 융·복합 제품 인증의 경우, 현재 ICT·건설·의료 등 각 분야 별로 인증제도를 적용하고 있어 산업융합인증제도라는 큰 틀 안에서 이를 통합해야 한다는 뜻이다.

실제로 현행 ICT 융합 분야는 '정보통신 진흥 및 융합활성 등에 관한 특별법'에 의해 독자적인 인증제를 운영중이고, 건설과 의료, 조선, 자동차 융합분야는 '산업융합촉진법'에 의해 별도 인증제도를 운영하는 식이다.

김영근 본부장은 "융·복합 신제품에 대한 표준지원 수요조사, 표준안 개발·평가 등을 수행하는 융·복합 인증 전담기관을 지정해야 한다"며 "또 신제품 시험·평가 등을 담당할 전국 단위 융·복합 인증 시험평가기관 설치도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박영례기자 young@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