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인인증서 1년새 유출량 2.5배 증가


전병헌 의원실 "공인인증서에 대한 보안강화 및 제도개선필요"

[정은미기자] 사이버인감증명서라고 할 수 있는 공인인증서 유출건수가 2년 사이 2.5배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23일 국회 미래창조과학방송통신위원회 소속 전병헌 새정치민주연합 의원이 인터넷진흥원으로부터 제출받은 '최근 3년간 공인인증서 발급건수와 유출건수' 자료에 따르면 공인인증서 유출이 지난해 8천710건에서 올해 9월 기준 1만9천388건을 기록해 전년대비 2.5배 이상 증가했다.

지난 9월 기준으로 공인인증서 발급건수는 3천53만건에 정도다.

전병헌 의원 "공인인증서의 유출은 대부분이 PC악성코드 감염으로 인해 발생하고 있는데, 해킹이나 악성코드 등도 점점 기술이 고도화하면서 보안이 생명인 공인인증서도 결코 안전지대가 아닌 상황"이라면서 "공인인증서에 대한 보안이 강화돼야 하는 것은 물론이고 공인인증서 제도 자체에 대한 새로운 변화가 필요한 시점"이라고 지적했다.

정은미기자 indiun@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