넷마블, 2D RPG '리버스월드' 테스트 시작


4분기 출시 예정…3D가 주류인 시장에 도전장

[이부연기자]넷마블(대표 권영식)의 2D 액션 역할수행게임(RPG) '리버스월드'의 첫 테스트가 11일부터 시작됐다.

이 게임은 높은 타격감과 화려한 색감, 2D 그래픽을 자랑으로 하며 귀여운 캐릭터와 다채로운 전투 동작을 세밀하게 표현한 것이 특징이다. '몬스터 길들이기' 성공 후 3D RPG가 모바일 게임 주류로 자리잡은 시장에 2D로 도전장을 던졌다는 점에서 주목받고 있다.

특유의 동화 같은 색감과 함께 PVE(이용자와 PC간 대결)부터 PVP(이용자간 대결)까지 RPG 본연의 콘텐츠를 모두 담았다는 것이 회사측 설명이다.

넷마블은 "지난 2일부터 시작된 테스트 모집에 10만 명이 참여하는 등 정통 2D 액션 RPG에 대한 이용자들의 기대감이 고조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리버스월드의 첫 테스트는 금일부터 오는 17일까지 총 7일간 진행된다. 오는 4분기에 출시될 예정이다.

이부연기자 boo@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