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날, 美 AT&T와 모바일 인증사업 시작


북미 최대 CTIA전시회서 서비스 공개

[김국배기자] 다날이 미국 이동통신사 AT&T와 모바일 인증 사업을 시작한다.

다날(대표 최병우)은 미국 현지법인이 AT&T와 모바일인증 사업에 관한 계약을 체결하고 서비스를 제공하기로 했다고 11일 발표했다. 앞서 다날 미국법인은 버라이즌과도 모바일인증 사업을 개시한 바 있다.

다날의 모바일 인증은 다날의 특허출원 기술이 구현된 인증 플랫폼으로 구매·금융거래에서 사용자 동의 기반의 온라인 서식 자동입력(auto-filling) 서비스를 지원한다. 부정사용 방지기능을 통해 실시간으로 고객사와 금융기관에 인증정보가 제공되는 등 신뢰도 높은 보안인증 기술을 통해 모바일 해킹, 피싱, 불법복제 등으로부터 고객안전성을 높인 것이 특징.

다날 미국법인과 AT&T는 지난 9일부터 사흘간 열리는 북미 최대의 이동통신 전시회 'CTIA 2014'에서 모바일인증 서비스를 공개 시연하며 사용자 가입 및 인증의 편리함, 가입자 전환율, 기업 리스크 관리 등에 대해 발표했다.

짐 그린웰 다날 미국법인 최고경영자(CEO)는 "다날의 모바일 인증 솔루션은 기업이나 금융기관, 판매자들의 보안 요구사항을 만족시킬 것"이라며 "모바일 시장의 확대에 따라 인증 솔루션의 중요성이 증가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국배기자 vermeer@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