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IFA 전시 키워드는 'COVART'

가전에 예술과 가상현실 접목해 최신기술 선보여


[민혜정기자] 국제가전전시회 'IFA 2014'에서 삼성전자의 전시 키워드는 콜라보레이션(Collaboration), 가상현실(VR, Virtual Reality), 예술(ART)이 접목된 '코발트(COVART)'다.

삼성전자는 오는 5일(현지시간) 독일 베를린에서 개막하는 'IFA 2014'에서 전시의 키워드를 '코발트(COVART)'로 삼았다고 1일 발표했다.

'코발트'(COVART)는 콜라보레이션(Collaboration), 가상현실(VR, Virtual Reality), 예술(ART)의 합성어다. 삼성전자는 IFA 전시 기간 중 제품 전시 중심에서 벗어나 예술가와의 협업, 가상현실 등을 통해 다양한 제품을 표현해 낼 예정이다.

생활가전의 경우 유럽에서 활발히 활동하고 있는 엠마누엘 로메프(Emmanuel Romeuf), 클라스 파렌(Klas Fahlen), 안나 쾨페세스(Anna Kovecses) 등 유명 그래픽 디자이너와 일러스트 작가 3인의 작품으로 구성된 '아트 갤러리'를 IFA 전시 기간 중 선보인다.

삼성전자 드럼세탁기 'WW9000'과 청소기 '모션싱크'·'파워봇' 등을 주제로 한 '아트 갤러리'는 제품의 주요 컨셉과 특장점을 일러스트 작품으로 표현해 제품의 최신 기능들을 소비자들에게 쉽게 전달한다.

TV 부문에서도 세계적 디지털 아티스트 미구엘 슈발리에(Miguel Chevalier)와 손 잡고 삼성 커브드 UHD TV를 이용한 디지털 아트 '커브의 기원(Origin of the Curve)'을 선보인다.

이 밖에도 생활가전 전시장에 가상 현실을 이용해 제품을 체험해 볼 수 있는 '센터스테이지'도 선보인다.

'센터스테이지'는 삼성전자가 생활가전제품의 매장 전시 혁신을 위해 도입한 가상현실 기반의 제품 전시 솔루션이다. 85형 크기의 초고화질 UHD 화면과 가상현실 기술을 통해 관람객들에게 다양한 제품을 실제 크기와 동일하게 간단한 터치만으로 체험해 볼 수 있도록 했다.

예를 들어 냉장고나 세탁기와 같은 대형 가전 제품을 소비자가 직접 열어 보고 작동시켜 보면서 제품의 사양을 직접 비교해 볼 수 있고, 가상의 공간에 배치해 볼 수도 있어 직관적인 제품 체험이 가능하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딱딱하고 복잡하게만 보이는 가전 제품에 따뜻한 감성을 접목한 다양한 시도들을 하고 있다"며 "감성적인 제품 전시를 통해 소비자들에게 한 발 더 다가갈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민혜정기자 hye555@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