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날 美서 금융사기 방지 위한 '모바일 인증' 사업 박차


미국 이통사 버라이즌의 모바일인증 사업자 선정돼

[김국배기자] 다날이 미국 시장에서 모바일 인증사업 확대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다날 미국현지법인(대표 짐 그린웰)은 미국 이동통신사 버라이즌 와이어리스(이하 버라이즌)의 '모바일인증 사업자'로 최종 선정됐다고 28일 밝혔다.

다날과 버라이즌이 본격화하는 모바일인증 사업은 미국 내 금융보안의 핵심 사업으로 최근 전 세계적으로 문제가 확대되는 금융거래 시 개인정보 유출과 부정거래 등 다양한 금융사기를 방지하는 보안인증 플랫폼이다.

사용자 동의를 기반으로 한 다날의 모바일인증 서비스는 버라이즌 시스템과 연동돼 단말기 및 가입 정보, 모바일 계정 정보 등을 실시간으로 제공하여 사용자들이 안전하고 편리하게 금융거래를 이용할 수 있도록 한다.

다날 측에 따르면 모의 서비스 결과 모바일 거래 완료율이 약 300% 이상 증가하는 효과를 나타냈다. 금융거래 시 도용 및 위변조, 피싱 등 부정거래나 금융사기로부터 소비자, 가맹점, 금융기관을 보호하는 등 보안성도 한층 높아졌다.

다날은 미국 위치기반 사업자 로케이드(Locaid)와 온라인 쇼핑몰 빌리오(Billeo)에 이어 최근 모바일인증 사업을 시작한 바 있다. 버라이즌의 가입자 수는 1억2천만 명이 넘는 것으로 알려진다.

짐 그린웰 다날 미국법인 최고경영자(CEO)는 "그동안 모바일 금융거래가 불편해 포기했던 고객들의 거래 완료율을 향상시키는 획기적인 금융 보안인증 플랫폼이 될 것"이라며 "다날은 이번 사업을 계기로 미국을 넘어 전세계 모바일 인증 시장을 선도하겠다"고 말했다.

김국배기자 vermeer@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