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애니메이션 소통 채널 확대


플립북 공모전 진행·SICAF 채널 개설

[정은미기자] 네이버는 플립북 애니메이션 공모전을 매달 진행하고 '서울 국제 애니메이션 페스티벌(SICAF)' 온라인 영화제를 개최하는 등 이용자가 애니메이션을 접할 수 있는 공간을 확대한다고 2일 발표했다.

네이버는 사용자가 애니메이션을 직접 만들고 즐길 수 있도록 이달부터 플립북 애니메이션 공모전(tvcast.naver.com/flipbook201407)을 매달 진행한다.

'플립북'은 여러 장으로 이어지는 그림을 한 권의 책으로 만들어 책장을 빠르게 넘기면 마치 그림이 움직이는 것처럼 보이도록 하는 애니메이션 기법이다. 책과 펜만 있으면 누구나 쉽게 만들 수 있다.

공모전의 응모기간은 매달 1일부터 25일까지이며 소재는 자유다. 매달 '좋아요'를 많이 받은 순서대로 3등까지 선발해 상금을 수여한다.

이와 함께 네이버는 TV캐스트에 'SICAF 온라인 영화제' 채널(tvcast.naver.com/sicaf)을 개설했다. 이 채널에서는 영화제 온라인 단편 경쟁 부문에 참여한 작품과 국내외 유명 작가들의 사전제작 지원작 등 20여편이 오는 8월말까지 무료로 제공된다.

18일까지 누리꾼 투표와 전문가 심사를 거쳐 가장 많은 추천을 받은 작품은 '네티즌 초이스상'에 선정된다. 국내 최대 규모의 만화, 애니메이션 축제인 'SICAF2014'는 오는 22일부터 27일까지 진행된다.

이밖에 애니메이션을 만날 수 있는 다양한 공간이 마련됐다. TV캐스트 내 애니메이션 대메뉴가 신설됐으며 매주 네이버 메인의 '주말 애니메이션 극장' 코너에서 숨겨져 있던 우수한 애니메이션이 소개된다. 지난 2월 개설된 '온라인 인디극장'은 네 번째 테마를 '다섯빛깔 애니메이션 세상'으로 정하고 최근 주목받는 감독들의 애니메이션을 8월23일까지 상영한다.

네이버 한성숙 서비스1 본부장은 "그간 다른 장르에 비해 애니메이션을 접할 수 있는 채널이 많이 없었다"며 "앞으로 애니메이션을 손쉽게 감상하고 이를 통해 창작자와 대중들이 소통할 수 있는 공간을 많이 만들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정은미기자 indiun@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