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 대란] 인터넷 주가 하락은 매수 기회

 


메리츠증권은 인터넷접속 불능 사태에 따른 인터넷관련주의 주가 하락을 매수 기회로 활용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메리츠증권은 27일 이번 사태가 인터넷서비스 업체 주가에는 부정적, 보안솔루션주에는 긍정적 영향을 미칠것으로 전망했다.

특히 최근 주식시장의 뜨거운 관심을 받아온 포털(NHN, 네오위즈), 전자상거래(옥션, 인터파크), 온라인게임주(엔씨소프트 ,엑토즈소프트)는 심리적인 차원에서 부정적인 영향이 예상된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이번 사건의 원인이 개별 인터넷서비스업체들이 제공한 것이 아닌 만큼 이 업체들의 주가가 이번 사건의 영향으로 하락한다면 오히려 적극 매수기회로 삼아야 할 것으로 판단했다.

반면 정보솔루션업체들의 경우 반등효과가 단기에 그칠 것으로 내다봤다.

매년 발생하는 해킹, 바이러스유포 사건 등이 일시적인 테마형성에는 성공했으나 개별 보안솔루션 업체의 실적에 직접적인 영향을 미친 경우는 거의 없었다는 설명.

성종화 연구원은 "대부분 보안솔루션 업체들이 적자에 허덕이는 등 업황의 불황이 계속되고 있어 이번 사고로 본격 투자에 나서는 것은 위험한 일"이라고 말했다.

백종민기자 cinqange@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