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 대란] 국회, 과기정통위 소집될 듯

 


국회는 전국적으로 발생한 인터넷 마비사태가 해결되는대로 이상철(李相哲) 정보통신장관 등을 출석시킨 가운데 과기정통위원회를 소집해 사고원인과 향후 대책 등을 논의할 예정이다.

김형오(金炯旿) 과기정통위원장은 26일 "인터넷 마비사태가 전국적으로 발생한 것은 중대한 문제인 만큼 사태가 수습되는대로 정통부 장관 등을 불러 사태원인과 향후 대책을 집중 추궁할 방침"이라면서 "금명간 여야 간사 접촉을 통해 전체회의 소집 날짜를 결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국회 과기정통위는 이번 인터넷 대란을 불러온 웜 바이러스의 감염경로 등 사고원인을 정부측으로부터 보고받고 향후 인터넷 마비 사태의 재발을 방지하기 위한 중장기 대책마련을 촉구할 방침이다.

김현아기자 chaos@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