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상호 "파리 한국대사관, 분향소 찾은 교민 신상 요구"

"국민 공분…정부, 진상조사와 함께 대국민 사과해야"


[채송무기자] 새정치민주연합 우상호 의원이 주(駐)프랑스 파리 한국대사관이 세월호 침몰 사고 희생자 조문을 위해 대사관에 마련된 분향소를 찾은 교민들에게 신상을 요구했다고 비판했다.

7일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소속 우상호 의원은 보도자료를 통해 "우리 국민뿐 아니라 전 세계인이 애도를 표하고 있는 이 때, 대사관이 분향소를 찾는 교민들에게 신분증을 요구하고 사전 공지된 분향 시간을 넘어설 때까지 문 밖에서 장시간 대기하게 한 것은 비난 받아 마땅하다"고 힐난했다.

우 의원은 국가기관 대선 개입 사건이 불거진 지난해 11월 파리 대사관이 여당 측에 시위에 나선 파리 교민들이 통합진보당과 관련됐다고 보고한 사실이 보도된 것을 상기시키며 "외교관으로서의 본분을 망각하고 교민과 본국 국민들을 공분케하는 이와 같은 일들이 반복돼서는 안된다"고 경고했다.

우 의원은 "세월호 참사 조문을 방해한 파리 대사관의 행동은 대한민국의 슬픔에 애통하는 750만 해외동포에 대한 도리가 아니다"며 "정부는 이와 같은 사실의 진상조사와 함께 해외동포를 포함한 국민을 향해 사과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와 관련 외교부는 통상적인 신분확인 절차였을 뿐이었다고 해명했다.

채송무기자 dedanhi@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