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확한 전화번호 눌렀는데 "고객님 당황하셨어요?"

금감원, 스마트폰 악성앱 설치 통한 대출사기 주의 당부


[이혜경기자] 정상적인 전화번호를 입력해도 사기범의 전화로 연결되는 '스마트폰 악성앱 설치를 통한 대출사기'가 등장해 9일 금융당국이 주의를 당부했다.

금감원에 따르면 사기범은 OO캐피탈 등 제도권 금융기관을 사칭해 대출이 가능하다는 문자나 전화를 한 후, 대출 상담을 위해 전화하는 사람에게 문자로 공인인증서 등을 가장한 인터넷주소를 발송했다.

피해자가 이 인터넷주소를 클릭하면 스마트폰에 악성앱이 설치돼 금감원, 금융회사 등 공공기관의 정상적인 전화번호를 입력해도 사기범의 전화로 연결됐다. 사기범은 이런 식으로 마치 정상적인 기관인 것처럼 피해자를 속여 대출금 상환, 각종 수수료 등 명목으로 금전을 편취했다.

금감원은 "대출이 가능하다는 전화나 문자메시지는 대출사기일 가능성이 매우 높으므로 응하지 말아야 한다"며 "문자메시지에 포함된 출처가 불분명한 인터넷주소는 클릭해선 안된다"고 강조했다.

이어 "스마트폰 보안설정 항목에 들어가 '알 수 없는 앱 설치의 비허용', '앱 설치 전 확인'을 체크하는 등 보안에 유의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혜경기자 vixen@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