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U, 삼성전자 온라인 불공정 거래 조사 착수

유럽 가전업체 판매 제한 혐의 조사


[민혜정기자] 유럽연합(EU) 경쟁당국이 삼성전자 등 가전업체와 가전 유통업체의 온라인 판매와 반경쟁 혐의에 대한 조사에 착수했다.

5일(현지시간) EU 집행위원회는 유럽 내 가전업체와 가전 유통업체들의 온라인 판매를 제한하는 행태에 대한 반경쟁 혐의를 조사하고 있다고 발표했다.

이번 조사는 가전 및 가전유통업체가 소비자 가전제품과 소형 가전제품의 온라인 판매에 제한을 둔 것이 EU의 경쟁규정에 위반되는지를 조사하는 것이다.

EU 경쟁당국은 성명을 통해 지난 3일 이들 업체에 대한 불시 조사를 벌였으나 아직 반경쟁 혐의를 확정한 것이 아니며 조사 결과를 예단할 수 없다고 밝혔다. 또한 조사 과정에서 대상 업체의 반론권은 존중된다고 설명했다.

EU 집행위는 조사 대상 업체의 이름을 밝히지 않았다.

그러나 블룸버그 통신은 EU 경쟁당국의 온라인 판매 제한 관련 반경쟁 혐의 조사 대상 업체에 삼성전자와 독일의 전자제품 유통업체 메디아-자툰이 포함돼 있다고 보도했다.

해당 업체들의 조사는 지난 3일 불시에 이뤄진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해 삼성전자 측은 EU 경쟁당국의 조사에 협조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민혜정기자 hye555@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