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 데이터 열풍, 공공 부문까지 '강타'

올해 44건 224억원 규모…내년엔 사업화 본격 추진


[김관용기자] 빅데이터가 올해 국내 IT시장에서 주요 화두로 자리매김한 가운데 공공부문에서도 빅데이터 도입이 잇따르고 있어 주목된다. 올해 공공부문의 빅데이터 사업은 컨설팅과 시범사업 중심으로 진행됐지만 내년부터는 사업화가 본격 추진될 전망이다.

조달청 나라장터를 통해 발주된 사업들을 분석한 결과 12월 초까지 총 224억원 규모, 44건의 빅데이터 관련 사업이 진행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정보화진흥원과 한국과학기술정보연구원 등 중앙정부 및 산하기관이 발주한 사업수가 36건으로 가장 많았으며 공공기관 5건, 지방정부는 3건인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전체 사업 건수 중 컨설팅과 감리 부분이 전체의 50% 이상을 차지했다. 사업 금액 측면에서는 60.7%가 인프라 구축에 사용됐다. 빅데이터 전문 인력 양성을 위한 금액은 1.9% 비중에 머물렀다.

◆빅데이터로 맞춤형 서비스 발굴 모색

올해 진행된 대표적인 빅데이터 사업으로는 코스콤의 주가예측 시스템이 손꼽힌다. 코스콤은 증권매매시스템을 운용하며 쌓은 체결 및 호가 데이터와 통계청 거시경제 데이터, 뉴스,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등에서 추출한 자료 등을 이용해 주가 분석 시스템을 만들었다. SNS에서 사용되는 5만9천개의 단어와 블로그, 포털사이트 카페 등에서 생성되는 주요 단어 25만 개를 분석해 그 결과를 주가 예측에 활용할 수 있도록 한 것이 특징이다.

미래창조과학부의 빅데이터 분석활용센터도 올해 추진된 정부의 대표 빅데이터 사업이다. 빅데이터 분석활용센터는 분석 인프라를 보유하기 어려운 중소기업과 대학, 연구소 등에 이를 빌려주고 실습 환경을 제공하기 위해 설립됐다. 장기적으로는 실시간 분석을 위한 시스템 고도화와 기술적 노하우 등을 축적해 국가 미래전략 수립을 지원하는 역할도 수행한다.

안전행정부 또한 정부통합전산센터에 빅데이터 분석 플랫폼을 구축했다. 이 플랫폼은 인터넷을 통한 데이터 수집 시스템과 정부통합전산센터의 로그분석시스템, 각 부처의 데이터 수집 시스템을 포함하고 있다.

서울시의 경우에는 빅데이터 공유 및 활용 기반 조성을 위해 데이터뱅크 기반의 분석 시범 플랫폼을 구축했으며 이를 활용해 정책을 발굴하는 토대를 마련했다.

이와 함께 우정사업본부는 빅데이터 기반 우편 서비스를 구현했으며 건강보험공단은 의약품 안전성 조기경보 서비스 기반을 마련했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은 빅데이터를 통한 맞춤형 건강정보 서비스를 추진하고 있으며 핵융합연구소는 빅데이터 도입을 위한 사전기획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이외에도 2013년 미래부 선정 빅데이터 시범사업을 통해 ▲심야버스 노선 정책 지원 ▲국민건강 주의예보 서비스 ▲심실부정맥 예측 등 보건의료 서비스 ▲소상공인 창업성공율 제고를 위한 점포이력분석 서비스 ▲모바일을 통한 지능형 뉴스 검색 서비스 등의 사업이 진행되고 있다.

◆"공공부문 빅데이터 사업화 본격화 될 것"

올해 공공부문에서 빅데이터 인프라와 플랫폼 구축에 대한 컨설팅 뿐만 아니라 다양한 빅데이터 사업화 컨설팅이 진행됐던 만큼 내년에는 기존 컨설팅의 성공적인 사업화 추진을 위해 공공데이터 통합과 다양한 분석 시도가 진행될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단순한 시범사업에 그치는 수준이 아니라 보안, 방재, 교통, 의료, 복지 등 다양한 영역의 성공 사례가 나올 것으로 점쳐지고 있다. 이미 각 영역별로 데이터 통합과 서비스 융합의 로드맵이 작성되고 있는 상황이다.

이와 함께 서울시를 비롯해 대전시, 경상북도 등 광역지방자치단체가 빅데이터 도입에 관심을 보이고 있으며, 부산시 해운대구와 충북 청주시 등의 기초자치단체에서도 데이터 분석을 통한 정책 집행을 준비하고 있다.

빅스터의 이현종 대표컨설턴트는 "올해를 기점으로 국내 빅데이터 산업이 활발해 지고 있고 공공부문에서도 빅데이터 도입이 가속화되고 있다"면서 "기존 빅데이터 사업자가 주도하는 것이 아니라 새로운 전문가 집단에 의한 공공 빅데이터 활용이 가시화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김관용기자 kky1441@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