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유철 "日 혐한·반한 시위 최근 3년 간 10배 증가"

"시위 구호도 노골화…우리 국민 피해 없도록 만전 기해야"


[윤미숙기자] 일본 주재 한국 공관 부근에서 일어나는 혐한·반한 시위가 최근 3년 만에 10배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소속 새누리당 원유철 의원이 31일 외교부로부터 제출받은 '최근 5년 간 시위 현황 전수조사 자료'에 따르면, 지난 2009년 30건에 불과하던 시위 건수는 2010년 31건, 2011년 82건, 2013년 301건으로 늘었다.

올해 들어서는 지난 9월 말 기준으로 243건의 시위가 발생해 이런 추세라면 올 한 해 동안 총 320여차례의 시위가 발생할 것으로 예상된다.

시위 주도 단체도 일본 내 신흥 우익세력으로 떠오른 '재특회(在特會·재일 특권을 허용하지 않는 시민 모임)'를 중심으로 기존의 보수우익 단체들이 가세하면서 급격하게 늘어나는 양상이며 이들의 시위 구호도 한층 노골화·과격화 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지난해만 해도 일본 혐한·반한 시위 구호는 '독도를 반환하라', '한국 사람은 일본에서 나가라' 등 특정 사안에 대해 반대하는 경우가 대부분이었다.

그러나 올해의 경우 지난 2월 9일 재특회 주최 도쿄 신주쿠 한인타운에서 열린 시위에서는 '한국인은 바퀴벌레다. 죽어라', '(한국인은) 해충이니까 살충제로 없애 주겠다'는 구호가 등장했다.

또 6월 16일 재특회 주도로 열린 신주쿠 한인타운 시위에서는 '쓰레기는 휴지통에, 한국인은 조선에', '5만인의 매춘부는 한국으로 가라'는 구호가 내걸렸고, 6월 3일 주삿포로 총영사관 부근 시위에서는 '위안부는 실제로 존재하였는가'라는 역사적 사실마저 부정하는 주장도 나왔다.

차별 반대 시위 역시 9월 22일 약 1천여명이 참가하는 차별 철폐 동경 대행진이 개최되는 등 동경 지역 8건, 오사카 지역 5건 등 점차 확산되는 추세다.

이와 관련 원 의원은 "집단적 자위권 행사 등 앞으로 일본의 우경화는 더욱 노골화 될 것으로 전망되며, 이로 인한 반한·혐한 시위 역시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외교당국은 이들에 의한 우리 국민들의 피해가 없도록 만전을 기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한·일 양국 간 신뢰 회복은 일본의 철저한 반성과 사과가 전제돼야 가능하다는 점을 일본은 물론 국제사회에 인식시키는 외교적 노력을 다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윤미숙기자 come2ms@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