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자회사 캠프모바일, 이람·박종만 공동대표 체제

해외시장 공략 본격화 위한 조치


[정미하기자] 네이버 자회사 캠프모바일이 이람·박종만 공동대표 체제로 변경한다.

캠프모바일은 30일 박종만 네이버 비즈니스 플랫폼 e커머스본부장을 10월1일부로 신임 대표이사로 선임한다고 발표했다.

공동대표 체제는 글로벌 역량 강화에 집중하기 위한 조치다. 캠프모바일은 폐쇄형 SNS 밴드를 비롯해 도돌런처·도돌커버·인터뷰 등의 앱을 기획 단계에서부터 글로벌 진출을 고려해 내놓고 있다. 캠프 모바일은 밴드 등의 모바일 서비스가 해외시장 공략을 본격화할 시점이라고 보고 있다.

이에 앞으로 이람 대표는 서비스의 기획·전략 등 글로벌 서비스를 담당하고 박종만 대표는 글로벌 시장 개발을 분담하게 될 예정이다.

신임 박종만 대표는 서울대 컴퓨터공학과 대학원(1990)을 거쳐 미시건대학에서 MBA(1999)를 마치고 보스톤 컨설팅 그룹 이사(1999~2004.6)와 이베이 TnS 총괄 상무(2004~2008.12)를 역임했다.

네이버에서는 글로벌 서비스관리센터장(이사. 2009.1~2010.12)과 네이버 자회사인 비즈니스플랫폼 e커머스본부장(2010.1~2013.9)를 맡았다.

정미하기자 lotus@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