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행부 '지자체 3.0' 선도과제 60개 확정

IT활용 주민맞춤형 서비스 창출, 빅데이터 분석 도입 등 포함


[김관용기자] 안전행정부는 박근혜정부의 새로운 국정 운영 패러다임인 '정부3.0'을 지방자치단체 차원에서 실천하기 위한 지방3.0 선도과제 60개를 선정했다고 11일 밝혔다.

이번에 선정된 선도과제는 지자체가 제출한 154건 중 정부3.0과의 부합성, 서비스의 효과성 등을 기준으로 외부전문가로 구성된 심사위원회에서 선정했다.

선도과제의 주요 내용은 자치단체간 사회기반시설 공동 활용, 정보기술(IT)을 활용한 주민맞춤형 서비스 창출, 정보분석을 통한 과학적 지방행정 구현, 지방자치단체 의사결정기구에 민간참여, 정보공개 범위 확대, 기타 정부 3.0 패러다임에 맞는 지자체 제안사업 등이다.

이중 대구시의 민간협약을 통한 응급의료체계 개선 사업의 경우 지역 내 병원간 병상 현황과 진료 정보를 공유하는 네트워크 시스템을 구축해 양질의 응급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하는 민관 협업 사례다.

충청남도 아산시의 폐기물 시설 공동 이용은 지자체간 칸막이를 해소하고 자치단체간 사회기반 시설을 공동 활용해 이웃 지자체와의 협력관계를 구축하고 사회적·행정적 비용을 절약한 사례다.

이밖에 서울시는 행정정보 전면 공개를 위해 주요 정책회의를 인터넷으로 생방송하고 각종위원회 회의록과 결과를 공개하며 비전자문서 공개 확대 및 정보 비공개시 결정 절차를 강화해 비공개 정보를 최소화하고 정보공개 전용사이트도 구축해 운영할 예정이다.

부산시 해운대구는 올해 1월부터 빅데이터 분석팀을 조직하고 구청이 보유한 행정정보와 SNS, 포털사이트 상의 '해운대' 관련 키워드를 종합해 관광객의 요구사항과 일자리 창출을 위한 구인·구직 유형, 반복·중복되는 구민 불편사항, 불법 주정차 단속실태 등을 빅데이터 분석기법으로 정책에 활용할 계획이다.

안전행정부 정재근 지방행정실장은 "선도과제에 대해서는 전문가를 프로젝트 매니저로 선정해 컨설팅은 물론 과제 이행에 참여하게 할 것"이라며 "선정된 과제가 3.0의 가치에 부합할 수 있도록 사업의 완성도를 높여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김관용기자 kky1441@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