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은희 수사과장을 지켜라" 네티즌 응원 이어져


[김영리기자] 국정원 국정조사에서 소신 발언을 한 권은희 전 수서경찰서 수사과장이 네티즌들로부터 큰 지지를 받고 있다.

20일 트위터·페이스북에는 야권 성향의 네티즌들이 권 전 수사과장에 대한 지지의 게시글을 잇따라 올리고 있다.

권 전 수사과장은 전날 열린 국정원 국정조사 2차 청문회에 핵심 증인으로 참석해 국정원 직원의 대선 개입 의혹 사건과 관련, 경찰 수뇌부로부터 외압성 전화를 받았다는 소신발언을 펼치면서 양심선언자로서 지지를 받고 있다.

국정원 국정조사 청문회에서 권 전 과장의 증언이 이어지는 동안 주요 포털 사이트에선 그의 이름이 상위에 오르내렸으며 SNS에서 가장 많이 언급되기도 했다.

온라인 공간에는 권 전 과장의 주장을 응원하는 글들이 끊임없이 이어지고 있다. 송파 경찰서 홈페이지는 권 전 수사과장의 응원글로 도배됐고 다음 아고라에는 '권은희 과장을 응원합니다' 청원이 올라왔다. 또한 권 전 과장이 증언하는 모습을 담은 동영상도 빠르게 퍼지고 있다.

네티즌들은 "경찰의 명예와 양심을 지키려 진실을 말하는 모습들이 참 고맙더라", "한 치의 흔들림 없이 답변하는 내공에 저도 놀랬고 많은 국민들이 박수를 보낼 것입니다", "권은희 과장님 이젠 국민이 당신을 지킵니다", "아직 정의는 살아있음을 느낍니다"라는 등의 반응을 보였다.

민주당 박영선 의원도 트위터에서 "오늘 만난 모든 분들이 어제 청문회를 보고 권 수사과장 얘기를 하네요. 시종일관 또박또박 진정성있게 답변하는태도에 모두 놀랐다는반응입니다"라며 "대한민국 경찰가운데 권은희 수사과장 같은 분이 많다면 그것이 희망이요 미래이고 대한민국의 정의를 바로세우는 일일 겁니다"라고 글을 남겼다.

김영리기자 miracle@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