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부동산 사업 철수…광고도 사라진다


벤처기업상생협의체 중재로 부동산정보업체와 합의

[정은미기자] 네이버가 직접 운영해 온 부동산 서비스를 종료한다. 대신 부동산 정보 전문 회사들의 매물정보를 유통하는 플랫폼 서비스로 전면 개편한다.

네이버는 7일 벤처기업상생협의체의 중재로 판교 글로벌R&D센터에서 부동산114, 부동산뱅크, 부동산써브 등 부동산 정보 전문 회사들과 간담회를 열고, 이 같은 상호 협력 방안을 내놓았다.

이에 따라 네이버가 지난 2009년부터 진행한 자체 매물정보 서비스를 중단하고, 부동산 정보업체 매물정보를 제공하게 된다.

네이버 관계자는 "온라인 '골목상권'의 침해사례로 거론돼 온 부동산 서비스 개편 방식에 대해 많이 고민한 결과"라면서 "부동산 서비스의 시작이 허위매물에 대한 이용자 보호였던 만큼 부동산정보업체와 이런 부분에 대한 합의가 필요했고, 벤처기업상생협의체의 중재로 이같이 결정하게 됐다"고 말했다.

그러나 서비스 개편에는 다소 시일이 걸릴 것으로 보인다.

이번 개편으로 부동산 광고가 사라지면서, 매물정보 노출 방식 변경이 불가피하지만 이에 대한 방식은 결정하지 못했기 때문이다. 또 플랫폼 전환에 따른 작업도 별도로 필요하다.

네이버와 부동산정보업체는 실무협의를 통해 조만간 운영 지침과 부동산 서비스 개편시기를 협의할 계획이다.

한편 벤처기업상생협의체 남민우 위원장, 아이디스 김영달 대표, 옴니텔 김경선 대표, 모빌리언스 윤보현 대표 등 벤처기업상생협의체 운영위원 등이 참석해 양측의 의견을 중재했다.

정은미기자 indiun@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