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웅제약, 중국 제약회사 바이펑 인수


2018년부터 항생제 생산…5년내 5천억 목표

[이균성기자]대웅제약(대표 이종욱)은 1일 중국 심양의 본계기술개발구에서 중국 제약회사인 바이펑사와 인수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대웅제약 측은 바이펑 인수 및 설비투자에 180억원을 투자, 2017년 말까지 중국 심양에 제약공장을 완공하고 2018년부터 세파계 항생제와 내용액제 완제품 등을 직접 생산 및 판매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또 향후 5년 이내 중국 현지에서 5천억원의 매출을 달성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대웅제약은 현지 공장의 설비를 EU GMP수준으로 설립, 중국은 물론 선진국까지 수출할 계획이며 생산기술 이전 및 경영관리를 통해 단시간 내 대웅제약의 노하우와 시스템을 정착시킬 계획이라고 밝혔다.

바이펑은 원료의약품을 생산하는 중국 내 제약기업이다.

이종욱 대웅제약 사장은 "앞으로도 국가별 생산거점 확보를 통해 중국, 인도네시아, 태국, 필리핀, 베트남 등 각 진출국가에서 10위 안에 드는 것이 목표"라며 "2020년까지 해외매출이 국내매출을 넘어설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대웅제약은 지난해 4월 인도네시아 제약회사인 인피온(PT.infion)사와 합자회사 'PT.Daewoong-Infion' 설립 계약을 체결, 2015년 생산을 목표로 현재 건립중에 있다.

이균성기자 gslee@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