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폰 덕!…수출 한 달 만에 증가세 전환


7월 수출 458억 달러…무역수지 27.1억불 흑자

[이균성기자]우리나라의 해외 수출이 한 달 만에 증가세로 돌아섰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지난 7월을 기준으로 전년 동월대비 2.6% 증가한 458.4억달러의 수출을 기록했다고 1일 밝혔다. 수입은 2.7% 증가한 431.3억달러였다. 수출은 지난 6월에 -1% 역신장했었으나 무선통기기 등의 수출 증가세에 힘입어 한 달 만에 다시 증가세로 돌아섰다.

이로써 무역수지는 27.1억달러 흑자를 기록했다. 무역수지 흑자는 18개월째 개속되고 있다.

월별 수출증가율(%)은 1월 10.9, 2월 8.6 , 3월 0.0, 4월 0.2, 5월 3.1, 6월 -1.0, 7월 2.6이다.

품목별로는, 수출 단가 하락과 엔저 등의 원인으로 철강·일반기계는 부진하였으나, 무선통신기기·반도체 등 IT제품의 수출이 지속적인 증가 추세를 보였다.

석유화학 등의 수출도 견조한 흐름을 보였다.

품목별 수출증가율(%)은 무선통신기기 27.3, 반도체 21.8, 선박 19.3, 석유화학 7.8, 자동차 -3.3, 석유제품 -7.6, 일반기계 -11.7, LCD -13.5 , 철강 -19.4였다.

선박 수출은 지난 6월 증가세로 전환된 뒤 2개월 연속 증가했다.

지역별 수출증가율은(전년동월대비, %)은 중국 14.5, 미국 8.5, EU 8.2, 중남미 0.8, CIS -1.4, ASEAN -5.4, 일본 -14.8 등인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對EU 수출이 2개월 연속 크게 증가하는 등 회복세를 보이고 있다.

이 반면에 엔저 장기화로 인해 對日 수출은 감소세가 지속되고 있으며, 對ASEAN 수출이 감소세로 전환했다는 점도 눈에 띄는 현상이다.

수입의 경우 원자재 및 자본재 수입은 감소한 반면, 소비재 수입은 증가했다.

특히 단가하락 등으로 가스 및 철강수입은 감소하였으나, 원유·석유제품의 수입증가로 총수입은 전년동기대비 2.7% 증가했다.

산업부는 "엔저·對이란 제재강화 등 어려운 여건 하에서 對日 수출과 철강·석유제품 등 일부 주력품목의 부진이 이어지고 있으나, 對中 수출이 지속적으로 증가하는 가운데, 美 경기회복 추세에 따라 對美 수출이 4개월 연속 증가세를 기록했다"고 평가했다.

또 "그 동안 부진했던 對EU 수출과 선박 수출이 2개월 연속 증가하고 있어 하반기 우리 수출 전망을 밝게 해주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균성기자 gslee@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