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 검색도 PC보다 스마트폰


유선전화 대비 휴대폰 통화 4배

[정미하기자] 유선전화에 이어 PC 역시 스마트폰에 자리를 내줘야 할 처지에 놓이게 됐다.

사람들은 집에서 유선전화기 대신 휴대폰으로 4배 이상 통화를 하며, 인터넷을 검색할 때도 PC보다 스마트폰을 먼저 찾는 것으로 조사됐다.

휴대폰전문 리서치회사 마케팅인사이트(대표 김진국)의 '2013 상반기 이동통신 기획조사'에 따르면 집안에서 통화할 때 '휴대전화를 주로 쓴다'는 응답자는 82%로 '유선전화를 주로 쓴다'(18%)의 4배를 넘었다. '휴대전화만 쓴다'는 응답자도 28%를 차지하며 '유선전화를 더 많이 쓴다'(18%)는 응답자보다 많았다.

집에서도 유선보다 휴대폰으로 전화를 사용하는 비중이 월등히 높은 것으로, 가정 내 전화 사용 주도권이 휴대폰으로 넘어갔음을 보여준다.

더구나 50대 이상의 소비자 72% 역시 가정에서 유선전화보다 휴대폰을 더 많이 사용하는 것으로 조사돼 유선전화 위치의 '심각성'을 보여준다.

PC의 위치도 스마트폰 앞에서 위태로운 것으로 조사됐다.

집안에서 인터넷을 사용할 때 유선초고속인터넷이 연결된 PC보다 스마트폰을 사용하는 사람이 더 많은 것으로 나타났기 때문이다.

휴대폰 이용자의 76%는 집안에서 인터넷을 할 때 스마트폰과 PC를 동시에 사용한다고 답했다. 그러나 스마트폰 활용도가 좀 더 높아 '거의 매일' 스마트폰으로 인터넷에 접속한다는 응답(80%)이 PC로 '거의 매일' 인터넷에 접속(66%)하는 비율보다 높았다.

인터넷 쓰임새 역시 스마트폰이 PC대비 우위를 점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메신저·채팅으로 스마트폰을 사용하는 비중은 56%, PC는 14%로 큰 차이를 보였다. 날씨(스마트폰 32%, PC 11%), 일정관리·달력보기(스마트폰 22%, PC 4%) 역시 스마트폰 이용도가 PC 이용도에 비해 높았다.

반면 PC는 메일 송수신에 있어서만 44%를 차이하며 스마트폰(21%)을 앞섰고, 뉴스·기사보기는 6%p만 높았다.

이에 대해 마케팅인사이트는 "PC는 이메일에서만 강세일 뿐 채팅·날씨·SNS·지도정보 등 일상 생활 영역에서는 스마트폰에 밀리고 있다"며 "머지않아 PC역시 유선전화와 비슷한 상황에 처하게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번 조사는 14~64세의 휴대폰 보유자 4천4백168명을 대상으로 3월22일부터 4월11일까지 이메일을 통해 조사됐다.

정미하기자 lotus@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