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하드 5분의1 가격으로 파일저장서비스"


SKT, 중소업체에 최적화시킨 '클라우드 파일 매니저' 출시

[강은성기자] 웹하드 5분의1 가격에 중요 데이터파일을 클라우드로 저장해 둘 수 있는 서비스가 나왔다.

기업들은 중요 데이터 파일의 저장을 위해 사내 시스템을 구축하기도 하지만, 초기 투자 비용과 운영비용이 적잖이 투입되는 탓에 중소 사업자들은 분실 또는 파손의 위험을 감수하고 사용하는 PC에 보관하거나, DVD에 저장한다.

최근 들어 일부 기업들은 기업용 웹하드 서비스를 사용하기도 하지만, 이 또한 문제가 존재한다. 바로 저장량이 테라바이트(TB) 단위를 넘어서면 월 비용이 백만 원대를 넘어서는 등 중소업체가 감당하기엔 요금 부담이 크다는 점이다.

SK텔레콤(대표 하성민)은 이 같은 중소업체들의 고충을 해소하기 위해 클라우드 기반 파일 저장 서비스 '클라우드 파일 매니저(이하 CFM)'를 출시했다고 9일 발표했다.

CFM의 가장 큰 장점은 무엇보다 기존 기업용 웹하드 서비스 대비 5분의1 정도에 불과한 가격이다. CFM의 10GB당 월 사용료는 2천원으로, 1TB 저장용 상품을 구매하더라도 월 25만원 정도다.

또 폴더 사용권한을 개별적으로 지정할 수 있으며, 다운로드 이력을 저장해 자료의 이동을 쉽게 확인할 수 있다. 중요한 데이터 파일의 경우 다운로드 허용 권한을 특정인에게만 부여해 쉽게 관리할 수 있도록 하는 기능도 포함하고 있다.

접속 IP 대역을 제한해 CFM의 사용 가능 공간을 책임자가 조절할 수 있으며, 여러 PC에 있는 파일을 CFM 폴더로 동기화시킬 수 있다.

SK텔레콤은 이같은 사용권한 관리와 팀 폴더 동기화 기능을 조합하면 다양한 형태의 사용 권한 협업 체계를 구축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특히 파일 저장요금과 전송요금을 분리함으로써 보관해야 하는 파일은 많지만, 실제로 자주 사용하는 파일은 상대적으로 적은 설계나 회계, 연구개발, 법무, 디자인 전문업체 같은 기업들에게 꼭 필요한 서비스가 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SK텔레콤은 9일 CFM 출시와 함께 10GB 저장, 10GB 전송, ID 10개를 무료로 쓸 수 있는 무료 버전을 제공하는 프로모션도 실시한다.

CFM 관련 정보는 T클라우드비즈 웹사이트(www.tcloudbiz.com)나 고객센터(1600-2552)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강은성기자 esther@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