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조경제는 '상생'부터"…SKT, 새 광고 시작


ICT기술과 전통시장의 융합 통한 상생 선보여

[강은성기자] SK텔레콤(대표 하성민)은 ICT 기술과 전통시장의 융합 및 상생의 모습을 담은 2013년 첫 기업광고 '가능성의 릴레이-전통시장 편'을 시작한다고 9일 발표했다.

SK텔레콤은 이번 기업광고에서 ICT 기술과의 융합을 통한 상생의 모습을 담았다. 각종 ICT 기술을 통해 활성화 되는 정겨운 전통시장 풍경과 함께 인정 넘치는 상인들의 따뜻한 모습을 화면에 담아 SK텔레콤이 추구하는 '사회와 함께 하는 동행'의 진정성을 표현하는 데 초점을 맞췄다.

광고는 ▲광고 속 상인들이 어촌 인근 수산시장에서 수(手)신호 대신 태블릿PC와 같은 첨단 디바이스를 통해 수산물의 신선도를 확인하며 경매에 참여하고 ▲노점 식당에서 자동으로 언어를 번역해주는 태블릿 PC 메뉴판을 통해 주인 할머니와 외국인 손님이 정겹게 소통하며 ▲전통시장을 찾은 손님들이 SNS로 입소문을 내 따뜻한 마음을 전하는 등 ICT 기술과 전통시장이 자연스럽게 융합하는 상생의 현장이 표현됐다.

이같은 광고의 내용은 이미 일부 '현실'이 된 상황이다. SK텔레콤은 작년 9월 서울 중곡동 소재 중곡제일시장과 협약을 맺고 상인들에게 첨단 ICT 기술 통한 전통시장 활성화 노력을 계속하고 있으며 실제로 매출 증대 등 가시적인 효과를 거두고 있다고 밝혔다.

SK텔레콤의 이번 TV광고는 중곡제일시장의 적극적인 협조를 받아 촬영 대부분이 실제 시장 내부에서 이뤄졌다. 또한 인쇄광고에는 실제 시장 상인이 광고 모델로 등장하는 등 광고 제작과정에서도 전통시장과의 끈끈한 협력관계가 이어졌다고 회사 측은 밝혔다.

SK텔레콤 윤용철 홍보실장은 "새 기업광고 캠페인은 전통시장이 ICT 기술로 새롭게 변화하는 모습을 따뜻한 감성으로 영상에 담아, 향후 SK텔레콤이 그리는 '새로운 가능성의 동반자'라는 비전을 보여주고자 했다"며 "향후 다양한 분야에서 상생의 가능성을 조명하고, 보다 많은 이들과 함께 하는 동반성장의 청사진을 제시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강은성기자 esther@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