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글, 중국 스마트폰산업 '통제' 지나쳐"

中 당국 "안드로이드 OS로 영향력 행사…일부 업체 차별"


[원은영기자] 구글이 안드로이드 모바일 운영체제(OS)를 이용해 중국 내 스마트폰산업에 과도한 영향력을 행사하고 있다고 중국 당국이 지적했다.

5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 보도에 따르면 중국 국무원 산하 공업정보화부는 백서를 통해 "중국의 모바일 OS 연구개발은 지나치게 안드로이드 OS에 의존하고 있다"면서 "안드로이드는 오픈소스로 개방형을 지향하지만, 그 핵심 기술은 구글에 의해 엄격하게 통제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구글은 코드 공유를 지연하는 방식으로 일부 중국 업체들을 차별하고 있으며 화웨이, 알리바바 등 중국 업체들의 자체 OS개발이 진전되지 못하도록 상업적 합의도 사용해 왔다고 폭로했다.

다만 중국 당국은 이같은 문제를 시정하기 위한 구체적인 규제 조치는 언급하지 않았다.

그러나 기술컨설팅업체 BDA의 던컨 클락 회장은 로이터통신과의 인터뷰에서 "중국 당국은 특히 국내 기업들을 장려하기 위해서라면 필요한 규제 정책들을 내놓는 경향이 있다"고 밝혀, 이같은 문제 인식이 향후 구글에 대한 규제로 이어질지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시카고(미국)=원은영 특파원 grace@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