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픈마켓에 여성 고객들 귀환…'이유가 있네'

11번가, 전체 구매회원 중 女 비중 53%…3년만에 男 앞질러


[정은미기자] 오픈마켓의 여성 비중이 크게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남성에 비해 상대적으로 증가세가 부진했던 여성 비중이 오픈마켓의 서비스 고급화에 따라 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

4일 11번가(www.11st.co.kr)에 따르면 전체 구매회원 대비 여성 비중은 2010년 52.5%에서, 2011년 51.9%, 2012년 51.2%로 줄어왔다. 그러나 올해(2월 현재) 들어 53.0%로 다시 여성의 비중이 커진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의류, 잡화와 육아용품 등을 중심으로 프리미엄 상품 수요가 확산되고 있는 추세다.

실제 브랜드 패션의 여성 거래액 비중은 지난 2010년 15%, 2011년 30%, 2012년에는 36%로 꾸준히 증가했다.

오픈마켓의 여성 바잉 파워 신장에는 '해외 직구(직접구매)족'이 늘어난 점도 이유로 꼽힌다.

해외쇼핑은 브랜드 상품 중심의 쇼핑인데다, 구매절차가 상대적으로 복잡해 IT제품 등을 중심으로 목적 구매를 하는 남성 고객들의 비중이 높은 카테고리였다.

하지만 11번가 해외쇼핑의 경우 전체 구매 고객 중 여성 비중(54%)이 남성(46%)을 웃돌고 있다.

여성 고객에게 인기 있는 상품 카테고리는 잡화, 유아용품, 신발로, 고가 해외상품을 저렴한 가격에 마련할 수 있어, 불황 속 호황을 누리고 있는 것으로 11번가 측은 분석했다.

40~50대 여성 고객의 꾸준한 증가도 눈에 띈다.

식품, 생필품 전문카테고리인 마트11번가의 여성고객 중 40대 이상 구매고객 비중은 지난 2011년 27%에서 현재 31%까지 증가했다. 도서11번가의 경우 전체 여성고객 중 40대 이상 비율이 2010년 18%에서 2012년 20%로 올랐다.

박상후 그룹장은 "여성고객들의 귀환은 오픈마켓의 고급화와 더불어 고객의 니즈에 맞춰 상품력과 가격 경쟁력을 강화했다"면서 "특히 고객불만족 처리와 배송문제 해결 등 CS 강화로 인해 중년여성고객의 신뢰를 확보했다"고 말했다.

한편 11번가는 이달 한 달을 '여성을 위한 달'로 정하고, 여성 고객에게 각종 혜택을 부여하는 ‘여왕드림 페스티벌’을 실시한다. 상품 가격의 최대 11%를 포인트로 적립해 주고, 4대 카드(신한, 삼성, KB국민, NH농협) 결제 시 최대 22% 할인 쿠폰 혜택도 부여한다. SK텔레콤 회원에 한해 T멤버십 포인트 최대 5% 차감 혜택도 있다.

정은미기자 indiun@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