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폰, '백신 자동 실행' 상태로 출고된다


하반기부터 방통위, 스마트폰 악성코드 예방조치 강화

[강현주기자] 방송통신위원회와 한국인터넷진흥원은 올 하반기부터 국내 신규 출시 스마트폰에 제조사가 백신 프로그램을 기본 설치토록 할 방침이라고 26일 발표했다.

방통위는 지난해 12월부터 관련 업체들과 스마트폰 보안 강화를 위해 백신 이용 활성화 방안을 협의해 왔다. 협의 결과 스마트폰 제조업체가 단말기 출고 때 백신의 실시간 모니터링 및 자동 업데이트 기능을 자동 실행하는 방안이 마련됐다.

방통위는 이용자들이 백신을 쉽게 인지하고 사용할 수 있도록 백신 아이콘을 스마트폰 메인화면에 배치하도록 했다.

방통위 관계자는 "발신처가 불분명한 문자메시지에 내장된 사이트 주소를 클릭하지 말고 사설 마켓의 앱 다운로드를 자제하고 백신을 적극적 활용하는 등 이용자 스스로 세심한 주의가 필요하다"며 "악성코드를 발견하면 한국인터넷진흥원으로 신고해 달라"고 당부했다.

강현주기자 jjoo@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