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재석, 차기 대통령으로 뽑고 싶은 연예인 1위


[정명화기자] 개그맨 유재석이 차기 대통령으로 선출하고 싶은 연예인 1위로 선정됐다.

온라인 쇼핑몰 11번가가 지난 19일부터 25일까지 총 3천562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조사에서 유재석이 차기 대통령감 연예인 1위로 꼽혔다.

'대통령으로 선출하고 싶은 연예인'을 뽑는 설문에서 유재석은 48.3%의 지지율로 절반에 가까운 득표율을 기록, 1위를 차지했다. 이어 차인표(19.2%)와 장동건(11.1%)이 2, 3위를 차지했고, 고현정(5.0%)은 4위에 오르며 여성후보 중 가장 많은 지지를 얻었다. 이외에도 김혜자(4.3%), 고두심(4.2%) 등이 이름을 올렸다.

대통령 후보에게 선물하고 싶은 상품으로는 열심히 발로 뛰는 정치를 해달라는 의미에서 워킹화가 가장 많은 표를 얻었으며 대통령에게 바라는 과제로는 서민 물가 안정(46.1%)이 1위를 기록했다.

또 청년실업해소 및 일자리 창출(28.5%), 전월세 대란과 같은 주거문제 해결(14.0%), 대학등록금 안정화(4.1%), 교육문제 해결(4.0%)이 주요 당면 과제로 꼽혔다.

조이뉴스24 정명화기자 some@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