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릭 슈미츠 "한국 젊은이들이여, 지금 도전하라"


연세대 초청 강연, 도전 정신 강조

[김영리기자] "지금 도전하라."

에릭 슈미츠 구글 회장은 28일 서울 연세대학교 백양관에서 열린 초청 강연에서 한국의 젊은이들에게 젊을 때 도전을 하라는 조언을 아끼지 않았다.

그는 "혁신은 젊은 사람들에게서 나온다"며 "잃을 게 없어 그만큼 새로운 것에 도전할 수 있기 때문"이라고 강조했다.

'구글 에릭 슈미츠와의 대화'는 800여명의 학생들이 대강당 통로까지 꽉 들어찬 가운데 뜨거운 열기 속에 진행됐다. 슈미츠 회장은 간간히 농담을 던지며 '나를 뽑아달라'는 엉뚱한 질문에도 성의있게 대답하는 모습을 보여 학생들로부터 큰 호응을 얻었다.

치열한 경쟁 환경 속에서 겪는 도전과 실패, 올바른 리더십에 대한 학생들의 질문에 슈미츠 회장은 함께 고민하기도 했다.

그는 "내가 CEO가 될 줄은 몰랐다. 나의 정체성은 프로그래머였고 CEO가 되는 것은 바보 같은 일이라 생각했었다. 그러나 사람과 기술을 좋아하고 지금 구글에서 일하고 있는 것을 영광스럽게 생각한다"면서 "무엇을 잘 하려고 하면 여러분들이 하는 일을 사랑하고 잘 수행하라"고 조언했다.

이어 "진정한 혁신은 열정으로부터 나온다"며 "내 앞에 있는 여러분보다 더 나은 사람들은 없다"고 격려했다.

도전을 위해선 실패를 두려워 하지 않는 사람들과 어울리라는 조언도 잊지 않았다.

슈미츠 회장은 "나는 지금 재능이 있고 무언가에 열정적으로 미쳐있는 젊은 창업자들과 함께 한다"며 "여러분이 평범하지 않았으면 좋겠다. 구글은 똑똑하면서 호기심 많은, 평범하지 않은 사람들과 함께 일하기를 원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글로벌 최대 IT 기업 회장의 모습도 유감없이 보여주었다. 글로벌 리더가 되려면 어떻게 해야 하냐는 질문에 그는 행동으로 옮기라고 조언했다. 직접 세계를 눈으로 확인하고 체험하라는 것.

슈미츠 회장은 "세계는 매우 넓다. 그것을 TV로만 보지 말고 여권을 챙겨 세상을 직접 돌아다녀라" 며 "한국 뿐이 아닌 글로벌 시장에서 역량을 펼치는 것을 생각하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무엇보다도 긍정적인 태도가 중요하다"며 "예스(Yes)는 굉장히 강한 힘을 가지고 있다. 당신이 만약 예스라고 답하면 긍정적인 태도 속에서 더 좋은 삶을 살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영리기자 miracle@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