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HN, 로컬광고 플랫폼 '네이버 쿠폰' 오픈

소상공인 대상 마케팅 플랫폼 지원


[김영리기자] NHN이 위치정보 기반 쿠폰 서비스 '네이버 쿠폰'을 오픈했다. 이는 소상공인을 대상으로 한 마케팅 플랫폼으로, 로컬 광고 시장에 적지 않은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NHN(대표 김상헌)은 26일 네이버의 다양한 서비스를 활용해 신규 고객 유치는 물론 단골 관리까지 할 수 있도록 무상으로 지원하는 마케팅 플랫폼 '네이버 쿠폰'을 오픈한다고 발표했다.

네이버 쿠폰에선 소상공인들이 홈페이지 관리·광고·마케팅 비용의 부담 없이 온라인으로 이용자들에게 상점의 위치와 혜택 정보를 제공하며 모객활동을 펼칠 수 있고, 고객 데이터 관리도 할 수 있다.

NHN은 "지역 기반으로 사업을 운영하는 소상공인들의 최대 고민이었던 판매 경로 확대와 고객 관리 어려움을 해소하는데 도움을 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설명했다.

지역 소상공인들은 이용자들에게 제공하고자 하는 혜택을 쿠폰 형태로 발행하고 이를 네이버 지도, 윙스푼, 미투데이 등 NHN의 서비스에 무상 노출할 수 있다.

소상공인들은 ▲전체 고객 대상의 일반 혜택 쿠폰 ▲방문 횟수에 따른 차별적 혜택을 제공하는 도장형 쿠폰 ▲단골들만을 대상으로 한 단골 우대 쿠폰 등 다양한 종류의 쿠폰을 필요한 만큼 발행할 수 있다. 신규고객 유치부터 단골 관리까지 보다 전략적으로 마케팅을 진행할 수 있다.

특히 모바일 이용자들이 바로 방문할 수 있도록 주변에서 가장 가까운 곳에 위치한 가게의 위치와 혜택 정보를 제공한다.

상점주들은 또한 고객들이 다운로드한 쿠폰의 수, 주간 방문자, 가게와 단골을 맺은 이용자 수 등 현황을 한눈에 확인할 수 있다. 이를 통해 고객들의 지속적인 방문을 유도하는 등 전략적 고객 관리가 가능하다.

최휘영 NHN비즈니스플랫폼 대표는 "네이버의 검색광고가 소규모 사업자들에게 새로운 기회를 가져다 주었듯, 네이버 쿠폰이 중소상공인들의 경영 활동에 실질적인 도움이 되고 지역 경제활성화에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네이버 쿠폰은 서비스 초기 서울, 인천, 경기 등 주요 대도시에 위치한 식음료 소상공인을 대상으로하는 지원으로 시작한다. 추후 다양한 지역과 업종으로 지원을 확대해나갈 계획이다.

김영리기자 miracle@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