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사격2관왕 진종오에 포상금 2억5천만원 지급

하키 등 다른 종목 선수들에게도 격려금 지급


[강은성기자] 2012 런던올림픽에서 대한민국에 첫번째 금메달을 안겨줬던 사격2관왕 진종오 선수가 소속사 KT로부터 2억5천만원의 포상금을 받았다.

이석채 KT회장은 17일 진종오 선수를 비롯한 클레이트랩의 강지은 선수, 사격의 차영철 감독, 그리고 하키 국가대표팀으로 활약한 KT 하키 소속의 문영희, 김영란, 박미현, 한혜령, 천은비 선수 등 올림픽 참가 선수들을 초청해 성과와 노고를 위로했다.

이 자리에서 이석채 회장은 진종오 선수에게 포상금 2억5천만원을 지급하기로 했고 메달을 따지 못한 다른 선수들에게도 소정의 격려금을 전달했다.

이 회장은 올림픽 무대가 처음인 강지은 선수에게는 "다음 올림픽에 다시 도전하면 된다"고 위로해 주었고, 하키 선수들에게는 "열심히 싸워줘서 고맙다"면서 "한국 여자하키의 부활을 이끌 수 있도록 KT 하키선수단이 더 열심히 노력하자"고 말했다.

특히 이 회장은 "사격, 하키 모두 세계적인 경쟁자들이 즐비함에도 불구하고 끊임없는 노력과 집중을 통해 좋은 성적을 거둔 것처럼 KT 임직원들도 경영체제 개편을 계기로 회사의 발전에 집중하게 된다면 런던 승전보와 같은 좋은 결과를 낼 수 있을 것"이라며 "올림픽에서 메달을 받은 것 같이 KT도 고객이 걸어주는 금메달을 받을 수 있도록 직원 모두가 KT 선수단을 본받았으면 좋겠다"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진종오 선수는 "회사측의 관심과 배려로 좋은 결과가 나왔다"며 화답했다. 다른 선수들도 "비록 메달을 따지는 못했지만 임직원들의 응원에 힘입어 선전할 수 있었다"고 감사인사를 전했다.

강은성기자 esther@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