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사노조 설립 추진에 의협 vs 병협 갈등 확산

병협 "전공의 선동해 혼란 야기"…의협회비 일괄징수 철회도 검토


[정기수기자] 지난 4일 노환규 대한의사협회장이 의사노조를 설립한다는 계획을 발표한 데 대해 대한병원협회가 강력하게 비난하고 나섰다.

그 동안 양 단체가 서로의 이해관계에 따라 사안별로 다른 입장을 견지하긴 했지만, 이번처럼 상대방에 대한 본격적인 비방전에 나선 것은 처음인 만큼 향후 갈등이 심화될 전망이다.

앞서 최근 의료계 양대단체인 의협과 병협은 포괄수가제 시행을 두고 각각 반대와 찬성의 이견을 보이며 대립각을 세운 바 있다.

대한병원협회는 5일 성명을 통해 "(의협이) 넘지 말아야 할 선을 넘었다"며 "대한의사협회 집행부는 병협을 경영자단체로 지칭하고 의사노조 설립을 독려하는 등 의료계의 화합과 발전을 방해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병협은 특히 봉직의, 전공의 등을 아우르는 의사 노조 설립을 추진하는 데 대해 강한 반감을 나타냈다.

병협은 "피교육자인 전공의를 선동해 혼란을 야기하려는 것은 심히 유감스러운 일"이라며 "이러한 행보를 계속할 경우 병원계도 대응에 나설 수 밖에 없다"고 밝혔다.

이어 "현재의 의협회비 일괄징수는 근로기준법 상에도 문제가 있는 만큼 의협이 태도를 변화하지 않는다면 일선 병원에서 이 업무를 진행하지 않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덧붙였다.

전공의 수련업무 수행기구인 병원신임평가센터의 의협 이관 주장에 대해서도 강하게 비난했다.

병협은 "(전공의들의) 수련업무를 평가하고 있는 병원신임평가센터는 객관적이고 공정하게 운영되고 있다"며 "의협 집행부는 전공의들을 선동하는 행동을 중지하고 본연의 업무로 돌아가라"고 촉구했다.

정기수기자 guyer73@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