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희정 의원 "보이스톡, 통신망부하 미미"


[강은성기자] 스마트폰 무료통화(mVoIP)서비스인 카카오의 보이스톡이 망 과부하를 일으키지 않을 것이라고 국회의원 김희정 의원이 주장했다.

1일 국회 새누리당 김희정 의원은 방송통신위원회로부터 제출받은 '6월1일부터 13일까지 통신사 이동통신망 일일트래픽 추이' 자료와 '카카오톡 일일 통화연결수' 자료를 비교분석한 결과 2천여만명의 mVoIP 1일 통화시 망사용량은 최대 417테라바이트(TB)로, 200만명이 사용한 데이터량(411TB)과 별반 차이가 없었다고 밝혔다.

KT를 보면, 보이스톡 출시 전 267~277TB였던 트래픽은 출시 이후 사용자가 가장 많았던 날도 최고 295TB밖에 되지 않았다. SK텔레콤 역시 보이스톡 출시 이전은 398~405TB에 불과했지만, 사용자가 2천여만명인 6월6일에는 417TB로, 최대 3.6% 밖에 증가하지 않았다고 김 의원은 분석했다.

또한 보이스톡 출시 이후 사용자의 증감에 따른 트래픽 사용량의 변화도 크게 일어나지 않았다는 것이 김 의원의 주장이다.

김 의원이 분석한 자료에 따르면 KT는 보이스톡의 사용자가 2천여만명이었던 6월6일 트래픽(295TB) 보다 사용자가 200여만명에 불과했던 6월13일 트래픽(298TB)이 높았고 SK텔레콤 역시 6월6일 트래픽은 417TB이었으나 6월9~13일까지 트래픽(379~411TB)과 차이가 없었다.

김 의원은 이에 대해 "보이스톡 서비스 실시 이전이나 이후, 보이스톡 사용자수가 많으나 적으나 통신사 트래픽사용량은 대동소이하다"고 설명했다.

강은성기자 esther@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