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른 더위에 진한 동치미 국물 맛 '농심 둥지냉면' 인기


[정은미기자] 낮 기온이 30도까지 치솟는 무더위 속에 농심 둥지냉면이 인기다.

둥지냉면은 지난 2008년 5월 첫 선을 보인 이래 시원하고 깔끔한 냉면 맛으로 매년 여름 소비자들에게 가장 사랑 받는 제품 중 하나다.

둥지냉면은 고종 황제가 즐기던 궁중냉면으로, 나라의 일을 걱정하며 잠을 이루지 못할 때 드셨던 배동치미 냉면이다.

농심은 이를 제품으로 개발하기 위해 전문가 자문을 받았다. 이를 바탕으로 '둥지냉면 물냉면'은 배와 무로 담근 동치미 육수를 사용해 시원하고 담백하게, '둥지냉면 비빔냉면'은 배를 듬뿍 넣고 홍고추를 직접 갈아 만든 비빔장을 저온에서 7일간 숙성해 깔끔한 맛을 냈다.

그러나 맛 외에도 둥지냉면이 인기가 있는 데에는 1인분 포장으로 상온에 유통돼 쉽게 구입할 수 있고 조리가 간편하기 때문이다.

이는 면발을 새둥지처럼 말아 바람에 그대로 말린 형태로, 농심이 개발한 네스팅(Nesting)공법이 적용됐기 때문에 가능했다.

네스팅 공법은 이탈리아의 파스타 제조기술과 농심의 면제조 노하우가 결합된 것으로 면을 튀기지 않고 바람에 말려 상온에서 유통될 수 있도록 한 식품기술이다.

이런 노력이 더해져 만들어진 둥지냉면으로 소비자들은 그간 전문식당에 가야만 먹을 수 있었던 냉면을 언제 어디서나 부담 없이 즐길 수 있게 됐다.

특히 최근 서울 시내 냉면전문식당의 냉면가격이 최고 1만원을 훌쩍 넘었다는 사실을 감안하면 저렴하고 간편한 둥지냉면은 올해 더 많은 소비자들의 선택을 받을 것으로 기대된다.

농심 관계자는 "둥지냉면은 간편 냉면 시장을 새롭게 열어 월평균 매출 20억원을 꾸준히 유지하고 있으며, 올해는 연매출 기준 전년 대비 20% 가량 높은 목표를 잡고 있다"면서 "최근에는 배우 주원을 모델로 광고를 재개, 시원하고 진한 동치미국물맛을 강조하며 시장 확대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고 말했다.

정은미기자 indiun@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