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계철 "중견 통신사업사, 틈새시장 공략해야"

방통위원장, 중견-MVNO 사업자 간담회


[강호성기자] "중견 통신기업들이 틈새시장 공략에 적극 나서야 한다."

이계철 방송통신위원장은 4일 중견 통신업계 및 이동통신 재판매 업계 CEO와 오찬 간담회에서 이같이 강조했다.

간담회에는 SK브로드밴드, 세종텔레콤, SK텔링크, KT파워텔, KCT, CJ헬로비전, 아이즈비전 등의 CEO가 참석했다.

이계철 위원장은 성장 정체와 사업자간 경쟁이 치열해 지는 등 중견 통신업계의 어려움이 많은 것으로 알고 있다고 격려했다.

이 위원장은 이어 "중견 통신업체가 가지고 있는 참신한 아이디어와 빠른 의사결정 체계를 바탕으로 틈새시장 개척에 주력해 우리나라 통신산업 발전을 이끌어 줘야 한다"고 당부했다.

특히 그는 빅데이터 처리와 같은 틈새시장이 기존 음성 위주의 통신에서 새로운 시장 영역을 확장하는 유망한 분야가 될 것이라고 예를 들었다.

그는 정부도 공정한 경쟁환경을 조성하는데 최선을 다하겠지만, 통신업계에서도 사업자간 갈등과 소모적 경쟁 해소를 위해 노력해 줄 것을 요청했다.

중견 통신업계 CEO들은 틈새시장 개척의 필요성에 대해 공감의 뜻을 나타냈다. CEO들은 새로운 사업전망을 설명하면서 방통위의 정책 뿐만 아니라 다른 정부부처와의 관계에서도 방통위의 적극적인 역할을 요청했다.

CEO들은 이동통신재판매사업자(MVNO)과 관련, 도매제공 조건 등 기존 망사업자와의 관계뿐만 아니라 단말기 수급과 관련, 제조업체 및 유통망과의 관계도 중요함을 강조했다.

방통위 이상학 통신정책총괄과장은 "CEO들은 단말기 유통경로와 관계없이 서비스 이용에 차별이 없어야 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밝히고, 이동통신재판매사업자에 대한 전파사용료 면제가 조속히 이루어지도록 정부가 노력해 줄 것을 요청했다"고 전했다.

한편, 중견 통신업계 CEO들은 망중립성과 같은 이슈가 '투자 촉진, 서비스 활성화 뿐만 아니라 후발·신규사업자'도 고려해 정책을 펴야 한다고 말했다.

강호성기자 chaosing@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